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개발자 구인난 시대, 헤드헌터 수수료는 얼마나 될까?

IT산책

소셜서비스 특히, 링크드인을 보면 자주 보이는 그림이 바로 헤드헌팅 회사(서치펌)에서 올려놓은 채용공고입니다.

고객사에서 채용할 인원의 역할(포지션), 담당업무(JD : Job Discription)을 전달받아 올려놓은 것으로 이 내용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연락하면 상세 정보를 전달해 줍니다. 

이렇게 공고형식으로 올려놓은 경우도 있지만, 헤드헌터들이 직접 사람인/잡코리아 같은 구인/구직 사이트에 들어가 적합한 인재를 찾는 경우도 많습니다. 

JD와 맞는 인재를 찾으면 전화를 하거나 이메일을 보내 해당 포지션에 대한 상세 정보를 알려주고 지원여부를 확인한 후, 진행을 하게 됩니다. 

 

그럼 여기서 궁금한 점 하나!!

서치펌에 소속된 헤드헌터(간혹, 컨설턴트라구도 불리웁니다)는 성공 수수료를 얼마나 받을까요?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A회사에서 B서치펌으로 채용 진행을 의뢰했고, B회사에 소속된 C헤드헌터는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서 '홍길동'씨는 찾았다. 

C헤드헌터는 홍길동씨에게 연락하고, 협의 끝에 A회에서 지원하기로 한다. 

C헤드헌터는 홍길동씨의 이력서를 받은 후, 이력서를 좀더 고급지게 표현하고,

A회사에 맞는 경력사항을  도드라지게 하는 등의 컨설팅을 진행한다.

홍길동씨가 A회사에 1, 2차 인터뷰를 보고, 최종 합격한다.

홍길동씨의 희망연봉은 5000만원이다

써치펌은  고객사인 A회사로 부터 연봉의 15~20%의 수수료를 받습니다.

물론, 회사마다 계약할 때 조건은 다 다릅니다. 12%로 일괄계약하는 회사도 있긴합니다. 

 

즉, 750만원에서 1,000만원의 수수료가  A회사에서 B서치펌으로 지급됩니다. 
(정말 드물게 구직자인 홍길동씨에게 수수료를 받은 업체도 있다는데 이것은 불법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곳은 이용하지 마시길...)

이렇게 지급된 수수료 중 30~40%가 실제 업무를 진행한 헤드헌터의 몫입니다. 

수수료를 20%인 1,000만원으로 계산하면 300만원에서 400만원이 헤드헌터의 몫이 되는 것입니다. 

 

어찌보면 많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별 어려움없이 채용까지 한번에 진행되는 것이라면 조금은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실제로는 A회사의 해당 포지션에 한사람의 입사시키기 위해서 헤드헌터들이 A회사를 대신하여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

노력하기 때문에 꼭 많다고만 생각하기도 어렵습니다. 

직장인이라면 괜찮은 서치펌의 헤드헌터 한사람쯤은 알고 지내는 것이 좋습니다. 

이직을 할 때 확실히 도움이 되긴 하거든요.

이상입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갤럭시폰, 운전 중 메시지/카카오톡 읽어주기 기능 해제하기

IT산책


삼성 갤럭시 S10을 사용하고 있다.

사용한지 벌써 3년이 되었지만 나름대로 만족하면서 쓰고 있다.

언제인지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

폰을 이것저것 만져보다 '메시지 읽어주기' 기능을 켜 놓았는지

운전 중에 문자메시지, 카카오톡을 계속 읽어준다. 

 

처음에는 신박하기도 하고 

중요한 메시지나 카톡을 척척 읽어주니 좋았는데

내 정보가 털렸는지 스팸이 오기 시작하며서 부터는 짜증이 밀려온다. 

 

음악을 듣다가도 스팸메시지나 광고/홍보 메시지가 오면

그 긴 메시지를 다 듣고난 후에야 다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이걸 해결하려고 '설정'에 들어가서 '메시지'관련 설정을 모두 뒤져봤는데

도저히 찾을 수가 없었다.

'읽어주기', '메시지', '미리보기' 등으로 다 검색해도 안나왔다. ㅜㅜ

 

그러다 우연히 발견한 것이 바로 '빅스비 루틴'

음성서비스인 빅스비를 설정하면서 여기서 메시지 읽어주기를 ON한 것이 어렴풋이 기억났다. ㅎㅎㅎ

 

메시지 읽어주기 기능을 해제하려면 아래와 같이 하면 된다.

먼저, 빅스비 홈 화면으로 들어간다.

'하이 빅스비'로 부르거나 빅스비를 호출하는 버튼(S10은 왼쪽 하단 버튼)을 길게 눌러주면 된다.

 

빅스비 홈 화면에서 '빅스비 루틴'을 검색한다.

 

내가 설정한 루틴이 보인다.

나는 '굿모닝'과 '운전중' 루틴을 등록했었다.

'운전 중' 루틴을 선택한다. 

 

ㅎㅎㅎ 여기에 딱~~ 있다.

'알림 읽어주기'를 보니 메시지/카카오톡이 보인다. 

이 메뉴를 선택한다. 

 

 

이렇게 메시지와 카카오톡이 선택되었으니 그동안 운전 중 메시지를 계속 읽어줄 수 밖에...

스팸은 주로 메시지로 오니까 메시지는 해제하고 카카오톡은 남겨두었다.

'완료'을 선택하면 설정 끝!!

 

더이상 운전 중 짜증나는 메시지 읽어주기에서 해방~~~

반응형

먹통된 갤럭시노트5 살리는 방법

IT산책

갤럭시노트5가 세컨폰이나 부모님 폰으로 적당하는 포스팅을 올렸었다. 

세컨폰, 부모님 폰으로 아주 좋은 갤럭시노트5

 

세컨폰, 부모님 폰으로 아주 좋은 갤럭시노트5

갤럭시 노트5를 구매했다. 갤럭시 S20가 최신 제품이고 곧 다음 버전의 스마트폰이 나오는 때이지만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을 다 쓰지 않는 부모님 폰으로 아주 적당한 듯 하여 구매했다. 내가 생�

www.bluebuzz.kr

내 경우는 어머니의 첫 스마트폰으로 갤럭시노트5에 알뜰폰 유심을 꽂아서 사용토록 해드렸다.

헬로모바일의 150분, 1.5G 요금제의 경우 한달에 6천원 정도의 요금이라 비용에 대한 부담도 거의 없는 편이다.

 

며칠 사용 후, 아버지께서 카톡으로 사진 한 장을 보내셨다.

폰을 사용하다가 배터리를 충전코자 밤새 충전했는데, 아침에 보니 아무것도 안눌리고, 동작도 안된다고 하신다.

흔히 말하는 '먹통'이 된 것이다.

 

이럴 땐, 전원 버튼을 오래 누르고 있으면 '콜드부팅'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어서 설명을 드렸지만 역시나 안되었다.  

잘못 알고 있었나 보다.

재빨리 구글 검색으로 찾아봤더니 갤럭시 폰의 경우, 폰 종류마다 콜드부팅을 하는 법이 다 다르게 나와있었다.

 

갤럭시노트5는 왼쪽에 있는 볼륨 버튼 중 아래 버튼과 전원 버튼을 동시에 꾹~ 7초이상을 눌러야 한다고 하여

아버지께 설명을 드렸더니 잠시 후 '잘 켜고 잘 된다'라는 전화가 왔다 ^^ 

 

갤럭시노트5가 먹통이 되면, 아래 그림처럼 두 개의 버튼을 지그시 눌러 해결하면 된다. 

갤럭시 폰이 먹통이 되면, 당황하지 말고 구글 또는 네이버에 '갤럭시 먹통'이라고 검색해 보자.

금방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반응형

코로나19 안전 안내 문자 수신 기능 끄기

IT산책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몇몇 사람들의 부주의로 다시 확산이 되고 있다.

다시 확산이 되다 보니,

내가 사는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때마다

이들의 동선을 공개하는 '안전 안내 문자'가 거의 매일 들어온다.

 

내가 사는 곳은 분당이다.

지하철을 이용하여 분당에서 서울 강남을 거쳐 가산디지탈단지로 출근을 하게 되면

분당에서 오전에 1~2통(성남시청 발송), 강남에서 1~2통(강남구청 발송), 가산에서 1~2통(금천구청 발송)의 

안전 안내 문자를 받게 된다. 

 

때가 때인지라 기본적으로 안내 문자를 확인하는 것이 맞지만

상황별 또는 개인에 따라 안전 안내 문자를 받지 않았으면 할 때가 있을 것이다. 

 

갤럭시 폰을 기준으로 안전 안내 문자의 수신을 차단하는 기능을 살펴보자.

 

1. 먼저 갤럭시폰의 '메시지' 메뉴에서 '설정'으로 들어간다. 

사진처럼 여러 기능 중 '긴급 알림 설정' 메뉴가 보일 것이다. 

안내문자가 수신되는 경우라면 '사용 중' 표시가 보인다. 
'긴급 알림 설정' 메뉴로 들어가자. 

 

2 '긴급 알림 설정'에 보면 긴급 재난 문자 / 안전 안내 문자 등의 기능이 On 되어 있다.

재난 문자는 그대로 두고 (물론 꺼도 된다) 안전 안내 문자의 스위치를 끄면

그 다음부터는 코로나 관련 안전 안내 문자가 수신되지 않는다. 

 

어렵지 않고 간단하다.

메뉴를 찾기도 쉽고 말이다. 

다만, 안전 안내 문자는 받아보고 내용을 확인하는 것이 좋으므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반응형

세컨폰, 부모님 폰으로 아주 좋은 갤럭시노트5

IT산책

갤럭시 노트5를 구매했다. 

갤럭시 S20가 최신 제품이고 곧 다음 버전의 스마트폰이 나오는 때이지만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을 다 쓰지 않는 부모님 폰으로 아주 적당한 듯 하여 구매했다. 

 

내가 생각하는 갤럭시 노트5의 장점이다.

1. 화면이 크다.

   최신 스마트폰의 Ultra나 Plus 버전이 화면이 좀 크긴 하지만,

   중고폰 중 가성비를 봤을 때 가장 좋은 것이 갤노트5라고 생각한다.

2. 펜을 유용하게 쓸 수 있다.

   나이가 들면 손가락에 굳은 살이 많아서 그런지 화면을 터치할 때 잘 안된다.

   스마트폰을 드리고 전화 거는 법, 전화 받는 법 등을 설명드려도

   화면을 잘 터치할 수 없으니 거기서부터 막힌다.

   갤노트5에 내장된 펜을 쥐어드리면 그나마 이 과정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3. 가격이 저렴한다.

   20년 6월 A급 중고가 기준으로 전문업체는 7~8만원,

   당근마켓과 같은 중고거래앱에서 직거래를 하면 6~7만원이면 구매할 수 있다. 

4. 훌륭한 성능

   갤럭시 노트5는 스마트폰에서 히트작 중 하나다.

   지금 사용해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스마트폰의 교체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고, 프리미엄 폰의 경우는 가격도 상당히 비싼데

개인적으로는 최신 폰이 아닌 한시절 지난 폰을 구매하고 알뜰폰 유심을 넣어서 사용하는 것이

통신비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반응형

저가형 노트북을 사지 말아야 하는 이유, MSI 노트북 수리후기

IT산책

노트북을 심하게 떨어트리거나 키보트에 물이나 음료를 쏟지 않은 한,

요즘 노트북은 품질이 좋아 잘 망가지지 않는다.

사연이 길지만 어찌하다보니 MSI 노트북을 수리하게 되었다.

노트북 키보드에 음료를 쏟아 전원이 나갔고, 아마도 메인보드(mother board)도 나간 것 같다.

인터넷에서 "MSI 노트북  AS센터"를 검색하여 AS센터를 알아봤다.

우선 첫번째, 연락된 곳.

노트북이 있는 곳으로 기사가 찾아온단다.

노트북의 가져가고 출장비는 3만원이다.

수리를 하게 되면 출장비를 받지만, 많이 고장나서 수리가 불가능하게 될 경우에는 출장비를 별도로 받는단다.

수리기사가 왔다. 

노트북을 가져가면서 명함도 안주고 수령증 하나 휙 써주고는 가져간다.

다음날, 연락을 해보니 노트북을 수리하는데 메인보드를 교체하면 80만원, 부분 수리하면 50만원 이라 한다.

80만원이면 웬만한 보급형 노트북을 하나 사겠다. ㅜㅜ

명함도 없고 업체도 불확실해서 노트북을 다시 달라고 하니 

자기네들이 서울 마포 어디로 보냈단다. 

여기는 분당이고... 가져갈 때는 판교 운중동에 사무실이 있다고 하면서 가져가더니 이제는 노트북이 마포에 있단다. 

GR을 할까 하다가 정중히 노트북 달라고 했더니 이유를 묻는다. 

내가 맡긴 물건도 내 맘대로 못달라고 한다. ㅎㅎㅎ

나도 컴을 좀 아는 사람이라 알아서 자체수리하겠다고 말하고 겨우 다음날 노트북을 받았다.

 

두번째 연락한 곳.

'MSI 노트북 AS센터'로 검색하면 '공식수리센터'라 하면서 분당, 성남을 포함해서 여러 곳이 보인다. 

그 중 한 곳을 다시 컨택했다. (어디라 말하긴 좀 그렇다.)

이 곳은 번듯하게 매장이 있는 곳이고, 전화상담을 친절하게 해서 약간의 믿음이 갔다. 

음료를 쏟은 상태이니 일단 세척을 해서 말려보고

그후에 메인보드의 칩을 하나하나 교체하면서 수리해보겠다 한다. 

매장에 직접 가서 노트북을 맡겼다. 

며칠이 지나고 연락이 없다.

겨우 겨우 전화가 되어 진행상황을 물어보면, 바로 답을 안주고 꼭 20~30분 후에 전화를 다시 준다고 한다

몇번의 과정이 똑같은데, 먼저 전화를 하면 안받거나 바로 답을 주지 않고, 얼마 후에 다시 전화를 준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센터도 직접 노트북을 수리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곳으로 보내 수리를 하고 완료되면 가져와서 돌려주는 식이다.

그러니, 고객이 전화하면 바로 답을 못주고, 진짜 수리 센터에 전화해서 상태를 물어보고 피드백을 주는 수 밖에...

당연히 비용도 더 나올 수 밖에 없다.

1차 수리센터 비용 + 2차 매장 수리 비용을 받게 되니 말이다. 

 

하나의 노트북으로 두 곳의 AS센터를 경험해 보니

보급형 노트북을 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수리기간도 적어도 3주 이상, 혹시 보드라도 교체하게 되면 거의 노트북 비용이 들고,

무엇보다 고객과의 소통부족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너무 심하다.

 

노트북은 중고를 사더라도 LG, 삼성 것을 사야겠다.

조금 비싸겠지만, 혹시 고장났을 때 수리만큼은 시원시원하게 할 수 있으니 말이다. 

 

반응형

강제로 설치되는 마이크로소프트 TEAMS을 차라리 잘 사용해보자.

IT산책

윈도우 10을 쓰면서부터 부팅만 하면 나오는 화면이 있습니다. 

바로 이 화면이죠.

분명히 따로 설치하지 않았고, 매일 나오는 것이 불편해서 제어판에서 삭제도 했었는데

업데이트를 거치면 또 어느순간 땋~하고 나옵니다. 

윈도우 8에서도 그랬던 것 같구요.(윈도우7은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ㅜㅜ)

Microsoft Teams??  이게 뭐지??

아무 관심이 없었습니다. MS에서 미는 새로운 툴 정도로만 생각했죠.

메신저, 채팅 등 뭐 이런저런 것들 다 모아놓은 서비스정도로... 

MS는 오피스 이외의 것은 그다지 훌륭하지 않다는 고정관념이 있어서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그랬었는데

사무실의 막내사원에게 뭔가 일을 시키고 가끔씩은 메일로 지시를 하고

일부 결과가 나오면 막내가 달려와서 이러쿵 저러쿵 설명을 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던 중,

막내가 갑자기 MS Teams로 지시를 하고, 파일을 올리고, 소통을 하자고 하면서

저에게 초대메일을 보내더군요. 

개발을 뚝딱뚝딱 잘하는 친구이고, 저도 그 친구를 계속 제 자리로 불러서 화면을 보며

일 시키는데 좀 미안해서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협업툴처럼 회사 메일로 회원가입하고, 툴 설치하고, 

태스크를 생성해서 사용해 봤는데 어랏!! 이거 생각보다 편리하고 좋네요. 

일을 같이 하는 과장 한 사람을 더 초대해서 우선 저와 관련있는 프로젝트부터 시작했습니다.

조만간 회사 전체로 전개시킬 예정인데요.

업무(태스크) 단위로 팀을 만들고 그 팀에 멤버를 할당해서 

해당 업무를 수행하는 팀원들하고 업무지시하고 피드백을 받고,

그때그때 채팅을 할 수도 있고, 결과를 공유할 수 있어서 참 편리합니다. 

 

요즘은 Slack, Workplace, Monday 등등 일정관리와 협업을 지원해주는 툴이 많습니다. 

툴마다 장단점이 좀 있기고 하지만 사실 너무 많아서 잘 쓰질 않죠.

회사에 맞는 툴을 고르다가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어떤 회사는 일주일 단위로 툴을 바꾸기도 하죠. (완전 사장 마음대로... ㅎㅎㅎ)

 

중요한 것은 한가지 툴이 좋으냐  나쁘냐? 편리하냐 불편하냐?가 아니라 선정한 협업툴을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죠.

우연한 기회에 Teams를 사용하게 되었지만, 생각보다 편리한만큼 꾸준히 잘 사용해 보겠습니다. ^^

반응형

채용담당자는 이런 이력서는 쳐다보지 않는다.

IT산책

어찌하다보니 2020년 들어서 IT인력의 헤드헌팅 일을 시작했습니다.

헤드헌팅(Head Hunting)이란 기업의 최고경영자/임원/기술자 등 고급&전문인력을 이들을 필요로 하는 업체에 소개해 주는 것으로 이런 일을 하는 회사를 서치펌 이라합니다.

 

서치펌에 소속되어 관련 일에 종사하는 민간 소개업자를 헤드헌터라고 하죠.

개인적으로 "헌터"라는 어감을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다들 그렇게 부르니 어쩔 수 없긴 합니다. ㅎㅎ

제가 CEO나 CTO를 컨택, 말그대로 Head를 컨택해서 타 회사에 소개할 능력은 없고,

SW개발자를 컨택해서 나름은 괜찮은 회사에 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서치펌에서 일하는 대부분의 헤드헌터들은 사람인, 잡코리아와 같은 구인/구직 서비스에 가입하여 

유료 인재검색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고객사에서 JD(Job Description)을 전달받아 이에 부합하는 사람들을 검색하는 것이죠.

재직 중에도 이직을 하고 싶어서 구인/구직 서비스에 본인의 이력서를 등록하는 경우가 참 많은데요.

개발자들이라면 아래와 같이 자신의 보유기술을 나열하는 것은 정말 피해야 합니다. 

보통 학력과 회사 경력을 기입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여러가지 기술(예, 자바, C++, PHP, MySQL, Python 등등)을 입력하는데

 

아래 그림처럼 단순히 기술의 명칭만 나열하는 건 아무 의미없습니다. 

 

이런 기술을 본인이 사용할 수 있는지, 어느정도의 레벨로 구현할 수 있는지가 전혀 표현되지 않아

그 사람을 판단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채용담당자나 헤드헌터는 바로 Skip하고 다음 사람을 보게 됩니다.

 

모범답안은 아니지만, 아래처럼 간단하게라도 기술에 대한 구현정도를 기술하게 되면 아무래도 한번 더 확인하게 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한 직장에 오래 다닌 경우는 아무래도 이력서에 쓸 내용이 별로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20xx.03 ~  현재 : 000커뮤니케이션  재직 중

 

이렇게 딱 한 줄로 이력서의 경력이 끝나면 아무래도 좀 어색하죠.

뭔가 경험이 없는 것 같기도 하구요.

 

이런 경우는 그 직장에서 본인이 참여했던 프로젝트를 최대한 상세히 나열하고,

그 프로젝트 안에서 본인의 역할을 자세히 기입해야 합니다.

단, 프로젝트명만 주르르 나열한 것 역시 조심해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그 프로젝트에서 본인의 역할입니다!!!

인터뷰 할 때 해당 프로젝트에 대해 질문할 때, 대답이 어정쩡하면 역시 탈락사유가 됩니다.

이직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적어보았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