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5등급 자동차 산타페 매연저감장치(DPF) 장착 후 주행 후기

쓸만한 생활정보

2003년 1월식 산타페 2WD VGT, 누적 주행거리 약 268,000Km를 운행 중이다. 

경기도에서 올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5등급 자동차는 운행하지 못하게 한다는 내용을 우편으로 받고

미세먼지 저감장치(DPF)의 장착과 조기폐차를 두고 많은 고민을 했다.

 

https://www.bluebuzz.kr/1282 "경기도, 12월부터 5등급 노후자동차 단속실시"

 

조기폐차를 하면 지원금 약 150만원을 받을 수 있어,

지원금에 약 600만원 정도를 더하여 중고 경차를 사는게 나을까?

(출퇴근을 해야 하니 톨비와 연비를 생각해서...)

 

이런 저런 고민을 하다가

결국 그동안 내가 관리한 산타페가 중고차 보다는 더 믿을 수 있고 안전하다는 아내의 의견을 참고하여

DPF를 장착하기로 했다.

 

매연저감장치 신청서는 이미 예전에 제출한 것이 있어서 

관련 문자를 보낸 업체 중 한 곳을 찍어서 전화했더니 당일 설치가 가능한 곳이 있어서 

후다닥 달려갔다. 

 

DPF 설치 과정을 자세히 찍고 싶었는데,

공업사에 도착하자마자 시급을 다투는 작업 연락이 와서 대기실에서 작업을 하는 바람에

사진을 전혀 찍지 못했다. 

 

1급 공업사 방문 후 접수와 동시에 차를 들어올리고 이제부터 본격 작업 시작.

DPF는 약 4~500만원 정도인데 개인부담금은 465,000원이다. 

 

기존 연료 배출 계통 부품을 떼어낸다. (이거 이름을 까먹었다)

 

작업시간은 약 1시간 정도이다. 

DPF를 설치하고 나면 운전석에 예전 삐삐처럼 생긴 모니터링 기계가 부착된다. 

 

이 차는 DPF를 장착했습니다~~ 라는 것을 소문내야 하는지 스티커도 땋!!!

세라컴의 제품으로 장착되었다. 

 

집에 돌아와 차량 하부를 보니 이런 엄청난 장치가 붙어 있다.

매연을 한번 더 태우는 장치라 한다. 

 

매연저감장치를 장착 후 쭉쭉 달려봤더니...

 

우선,  소음이 좀 늘었다.
디젤차라 평소에서 시끄럽지만 저음의 '웅~'소리가 추가되었다.

특히, 40 ~ 60Km 구간은 소음이 좀더 들렸고, 80Km 이상 구간은 그나마 소음이 덜한 편이다.

 

두번째,  반응이 반박자 느려졌다.
액셀을 꾹 밟으면 그래도 '하나, 둘' 하기 전에 튀어나갔는데, 이제는 '하나, 둘, 셋'하기 전에 나간다.

 

그래도 생각했던 것보다는 탈만하다.

DPF를 장착하면 2년간 의무 사용해야 하니 2년내에는 폐차를 할 수 없다.

사고가 나도 안되니 조심 잘 타보자. 

반응형

뱅갈고무나무 뿌리 내리기와 옮겨 심기

신변잡기

 

집에 있는 뱅갈고무나무의 가지가 너무 제멋대로 자라 과감히 잘라주었다.

원하는 곳에 가지를 내려고 인터넷을 보고 배운대로 나무 줄기에 상처를 깊게 줘봤지만 실패.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그냥 쭉쭉 뻗어만 가던 가지를 싹뚝 잘랐더니 

한 1주일인가 있다가 새 잎에 돋아나기 시작했다. 

딱 원하는 자리이다. ㅎㅎ

 

자른 고무나무를 1주일 정도 물병에 담가두어 뿌리내리기를 한 후, 다O소에서 산 화분에 옮겨 심었다.

이 놈도 원하는 형태는 아니지만 좀더 자리를 잡고 새 잎에 막 자라게 되면 원하는 형태로 만들어 봐야겠다. 

 

 

아래 이 놈은 작은 가지를 심어놓은 것인데 한 넉달만에 제대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다. 

처음에는 비실비실하고 말라가기도 했었는데, 이제는 제법 큰 잎을 쑥쑥 뱉어낸다.

어디까지 크는지 함 지켜봐야겠다. 

 

이 대나무는 참 운이 좋은 놈이다.

둘째가 어디서 얻어온 것을 폴리셔스 화분에 그냥 꾹 눌러 심었는데, 나름 적응을 잘했나보다.

폴리셔스 옆에서 죽지 않고 적당히 자라길래 새 화분에 분갈이를 해 주었더니 

줄기와 잎에서 윤기가 날 정도로 잘 자란다. ㅎㅎ

꽃을 한번 심어봤다.

꽃잎이 작어서 별로인가 했는데 볼때마다 색깔이 예쁘다. ^^

 

뱅갈고무나무의 큰 가지를 또 하나 잘라야 하는데

이러다가 집이 모두 고무나무로만 가득차는 게 아닌가 싶다. ㅎㅎ

반응형

경기도, 12월부터 5등급 노후자동차 단속실시

쓸만한 생활정보

 

2003년 1월식 은색 산타페를 몰고 있다. 

동의할 순 없지만 요즘 기준으로 5등급 노후차량으로 서울시내에 들어갈 순 없다.

 

서울 진입구간 곳곳에 노후차량 단속카메라가 있어서 

자칫 길을 잘못 들어서 서울시내에 들어갔다간 과태료 폭탄을 맞게 될 수도 있으니 말이다.

 

미세먼지가 한창 심했던 작년에도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산타페 운행을 자제해야 했다. 

관리를 잘해온 터라 내 차는 안그러겠지 라고 혼자 우겨봐야 어디 하소연할 곳도 없다.

 

작년에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할까 고민하다가

이 장치를 장착하면 2년간 폐차할 수 없고 의무사용을 해야 해서 망설였었다.

 

이번에 성남시청에서 '5등급 노후자동차 운행제한 단속 안내문'이 날라왔다.

내용을 보니 겨울철인 12월부터 3월까지는 무조건 차량을 운행하지 말라는 것이다. 

 

주말과 공휴일은 제외되지만, 

산타페로는 평일에 업무이든 외출이든 할 수 없게 되었다.

운행하다가 단속되면 1일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확 4개월은 운행하지 말어?? ㅋ)

 

조기폐차와 매연저감장치 설치를 두고 다시 고민한 바,

약 50만원의 비용을 들여 매연저감장치를 달기로 결정했다.

 

매연저감장치를 달면 출력이 떨어지고 소음이 심해진다는 단점이 있지만,

아무튼 지금은 산타페로 좀더 버터야 되는 상황이다.

 

다음주에 바로 장착하러 가보자. 

반응형

가디역 밥집 투어, 얼큰한 동태탕이 좋은 '배부장 찌개가'

쓸만한 생활정보

가산디지털단지 근처 밥집 투어 1탄.

 

가사디지텉단지역에서 도보로 약 15분이상 걸어서 다녔던 IT 프리미어타워에서

10분이상 시간을 절약하는 곳으로 사무실을 옮겼다.

가디역(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수출의 다리를 넘지 않으니 얼마나 편하던지 ㅎㅎㅎ

 

이제 가디역 근처에서 점심 먹을 횟수가 많아져 가성비 좋은 밥집을 찾는 것이 미션이 되었다.

오늘 간 곳은 BYC 하이시티 1층에 있는 "배부장 찌개家"

체인이라고 하는데 나는 배부장 찌개가를 본 기억이 거의 없다. 

어쨋든 이것저것 다녀봐야 하는 터라 오늘은 이곳에서 점심을 해결하기로...

 

점심시간에 제법 사람이 많다.

나름 맛집인가 보다. ㅎㅎ

 

메뉴가 참 다양하다. 점심에는 밥집으로, 저녁에는 술집으로 운영하는 것 같다.

퇴근길에 육전에 막걸리 한잔 걸쳐봐야겠다. 

 

오늘 점심은 생태탕 같은 동태탕

요즘은 동태탕집을 찾기 어려워 한동안 먹지 못해었는데, 

점심 대표 메뉴로 딱! 자리잡고 있어서 바로 주문했다. 

구성이 나름 실하다.

동태, 버섯, 미더덕, 미나리, 곤, 알 등등 푸짐하게 들어있다.

어제 회식의 여파로 인해 몸이 피곤하고 속이 좀 불편했는데, 동태탕 국물로 완벽히 해장을 했다. ㅎㅎ

 

배부장 찌개가 BYC 하이시티점의 메뉴이다. 

점심으로는 생돼지 김치찌개와 동태탕, 계란말이, 떡갈비 등을 인원수에 맞게 섞어먹으면 좋을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부채살 육전에 막걸리가 계속 땡긴다. ^^

 

위치는 가디역 5번 출구로 나와서 횡단보도를 하나 건너 오면 된다. 

 

to be continue...

반응형

성산일출봉 근처 맛집 경미네집 레알 후기

쓸만한 생활정보

제주도 성산일출봉 근처에 맛집으로 소문난 '경미네집'

워크샵 다음날 해장라면을 먹기 위해 열 명의 장정이 이 곳을 방문했다.

블로그에서 맛집으로 유명하고 후기도 엄청 많아 잔뜩 기대를 하고 갔다. 

TV에도 소개된 맛집이라 하여 기대감이 더욱 상승했다. 

성산일출봉 근처 이면도로에 있어 주차할만한 공간이 많지 않아 가게 앞에 주차하기는 힘들다.

주차는 바닷가 쪽으로 방향을 틀어 조금만 내려가면 공토가 있으니 그곳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아무튼 아침이긴 하지만 워낙 먹깨비들이 많아 

해물라면, 성게알 비빔밤, 한치 비빔밥, 전복죽과 막걸리 2통까지 총 20인분의 음식을 주문했다. 

 

해물라면 8,000원 / 성게알 비빔밥 12,000원 / 한치비빔밥 12,000원 / 전복죽 15,000원 / 막걸리 4,000원

 

1. 해물라면 

한 그릇에 10,000원 이상 하는 값비싼 제주도 해물라면을 한두번 먹어보긴 했다. 

문어와 해물이 들어가니 얼큰하니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다. 

 

기대를 잔뜩 안고 경미네집 해물라면을 마주했다.

결론은? 실망스럽다.

우선, 해물라면으로의 특색이 전혀 없다.

시원하지도, 해물맛이 나지도 않았다.

 

가격이 8천원인데 그냥 일반 라면에 미역을 좀더 넣은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가성비로도 비추다.

집에서 먹는 진라면이 훨씬 더 맛있다. 

 

2. 성게알 비빔밤

이것 역시 비추다.

성게알의 원가가 비싸기 때문에  비빔밥의  가격이 비싼 것은 이해하지만

1만2천원짜리 비빔밥이라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다. 

시장통의 6천원짜리 전주 비빔밥이 훨씬 더 맛있다. 

이건 양도, 맛도 다 문제라 생각한다. 

 

한치비빔밥은 초고추장이 있어서 그나마 초고추장과 회가 있으니 먹을만 했지만,

전복죽은 역시 별로다.

죽이라면 시내 맛깔참죽, 본죽 한창 먹어봤는데

아무리 죽 전문점이 아니지만 가성비가 많이 떨어진다. 

(죽은 개인차가 있을 수 있다.)

 

개인적인 입맛을 기준으로 이런 글을 쓰는 것이 맞는 것일까? 하는 생각도 잠시 했지만

블로그에 온통 이 집 칭찬 뿐인지라 그건 아닌 듯 하여 평가를 해 보았다. 

많이 찾아오는 고객을 위해 좀더 맛에 신경써 주시길 기대한다.

반응형

'버스타고' 예매시 현장발권을 하려면 꼭 필요한 것!!

쓸만한 생활정보

분당에서 김포공항(또는 인천공항)을 갈 때, 리무진 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전에는 리무진 버스를 이용하기 위해 정류소에 사람이 줄을 서서 기다리거나

혹은 여행용 가방이 대신 줄을 서있었지만 요즘은 '버스타고'라는 스마트폰 어플에서

공랑 리무진 버스를 예매할 수 있어서 비교적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김포공항을 다녀올 일이 있어서 '버스타고'로 예매를 했다. 

 

분당에서 김포공항으로 이동할 때는 예매 화면에 나오는 '모바일 발권'을 누르면 된다. 

그럼 아래처럼  QR코드가 나오는데, 이 화면을 버스탈 때 계단 바로 위에 있는 바코드 스캐너에 대고 타면 된다.

버스 기사께서 친절히 알려주신다. 

 

 

그러나, 김포공항에서 분당으로 올 때는 '모바일발권'이 아닌 '현장발권'이다. 

'현장발권'이라고 해서 뭐 어려울까? 그냥 키오스크 가서 예매번호나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표가 나오겠지.. ㅎㅎ

 

집으로 올 때가 되어 김포공항의 무인발매기를 찾았다. 

 

 

예상한 것처럼 화면에 '예매 승차권 발권' 메뉴가 보인다. 

발권을 위해 이곳을 눌렀다. 

 

 

다음 화면을 보니 생년월일과 휴대전화번호를 입력하라고 한다. 

뭐 이런 쉽지. 내 정보를 입력했다. 

예매한 내역이 없단다.

헉.. 잘못 입력했나? 

다시 입력하고 또 하나씩 다시 입력해도 예매한 내역이 없다고 나온다. ㅜㅜ

 

차 시간은 다가오고 예매내역은 안나오고 참 갑갑하다.

옆에 안내데스크가 보여 상황을 설명했더니 시큰둥하게 한마디 한다.

'구매시 사용했던 카드를 넣었다 빼세요~'

 

응?? 그냥 카드를 넣었다 빼라고??

다시 무인발매기로 와서 화면을 봤더니 오른쪽 메시지가 보인다. 

개인정보를 입력하지 않고 그냥 신용카드를 넣었더니 바로 표가 발권되어 나왔다. ㅎㅎ

 

이걸 모르고 계속 생년월일과 휴대폰번호를 입력하고 있었으니 참 한심하게.. ㅎㅎ

중요한 것은 구매시 사용했던 신용카드를 반드시 갖고 가야 한다는 사실이다.

 

만약, 구매한 카드를 가져가지 않았으면?

글쎄.. 물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마도 발권이 안되어 

예매취소를 하고 현장에서 다시 구매를 하지 않을까 싶다. 

 

사람이 많은 경우에는 아마도 한참 뒤의 버스를 타겠지만...

'버스타고' 예매 내역에 '모바일 발권'이 아닌 '현장발권'이 나오는 경우에는

반드시 신용카드를 갖고 가도록 하자. 

반응형

먹통된 갤럭시노트5 살리는 방법

IT산책

갤럭시노트5가 세컨폰이나 부모님 폰으로 적당하는 포스팅을 올렸었다. 

세컨폰, 부모님 폰으로 아주 좋은 갤럭시노트5

 

세컨폰, 부모님 폰으로 아주 좋은 갤럭시노트5

갤럭시 노트5를 구매했다. 갤럭시 S20가 최신 제품이고 곧 다음 버전의 스마트폰이 나오는 때이지만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을 다 쓰지 않는 부모님 폰으로 아주 적당한 듯 하여 구매했다. 내가 생�

www.bluebuzz.kr

내 경우는 어머니의 첫 스마트폰으로 갤럭시노트5에 알뜰폰 유심을 꽂아서 사용토록 해드렸다.

헬로모바일의 150분, 1.5G 요금제의 경우 한달에 6천원 정도의 요금이라 비용에 대한 부담도 거의 없는 편이다.

 

며칠 사용 후, 아버지께서 카톡으로 사진 한 장을 보내셨다.

폰을 사용하다가 배터리를 충전코자 밤새 충전했는데, 아침에 보니 아무것도 안눌리고, 동작도 안된다고 하신다.

흔히 말하는 '먹통'이 된 것이다.

 

이럴 땐, 전원 버튼을 오래 누르고 있으면 '콜드부팅'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어서 설명을 드렸지만 역시나 안되었다.  

잘못 알고 있었나 보다.

재빨리 구글 검색으로 찾아봤더니 갤럭시 폰의 경우, 폰 종류마다 콜드부팅을 하는 법이 다 다르게 나와있었다.

 

갤럭시노트5는 왼쪽에 있는 볼륨 버튼 중 아래 버튼과 전원 버튼을 동시에 꾹~ 7초이상을 눌러야 한다고 하여

아버지께 설명을 드렸더니 잠시 후 '잘 켜고 잘 된다'라는 전화가 왔다 ^^ 

 

갤럭시노트5가 먹통이 되면, 아래 그림처럼 두 개의 버튼을 지그시 눌러 해결하면 된다. 

갤럭시 폰이 먹통이 되면, 당황하지 말고 구글 또는 네이버에 '갤럭시 먹통'이라고 검색해 보자.

금방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반응형

코로나19 안전 안내 문자 수신 기능 끄기

IT산책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몇몇 사람들의 부주의로 다시 확산이 되고 있다.

다시 확산이 되다 보니,

내가 사는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때마다

이들의 동선을 공개하는 '안전 안내 문자'가 거의 매일 들어온다.

 

내가 사는 곳은 분당이다.

지하철을 이용하여 분당에서 서울 강남을 거쳐 가산디지탈단지로 출근을 하게 되면

분당에서 오전에 1~2통(성남시청 발송), 강남에서 1~2통(강남구청 발송), 가산에서 1~2통(금천구청 발송)의 

안전 안내 문자를 받게 된다. 

 

때가 때인지라 기본적으로 안내 문자를 확인하는 것이 맞지만

상황별 또는 개인에 따라 안전 안내 문자를 받지 않았으면 할 때가 있을 것이다. 

 

갤럭시 폰을 기준으로 안전 안내 문자의 수신을 차단하는 기능을 살펴보자.

 

1. 먼저 갤럭시폰의 '메시지' 메뉴에서 '설정'으로 들어간다. 

사진처럼 여러 기능 중 '긴급 알림 설정' 메뉴가 보일 것이다. 

안내문자가 수신되는 경우라면 '사용 중' 표시가 보인다. 
'긴급 알림 설정' 메뉴로 들어가자. 

 

2 '긴급 알림 설정'에 보면 긴급 재난 문자 / 안전 안내 문자 등의 기능이 On 되어 있다.

재난 문자는 그대로 두고 (물론 꺼도 된다) 안전 안내 문자의 스위치를 끄면

그 다음부터는 코로나 관련 안전 안내 문자가 수신되지 않는다. 

 

어렵지 않고 간단하다.

메뉴를 찾기도 쉽고 말이다. 

다만, 안전 안내 문자는 받아보고 내용을 확인하는 것이 좋으므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