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2007년 9월 새생명 찾아주기 토요 마라톤 대회 참가

人生雜談
2007년 9월 8일 토요일 새생명 찾아주기 토요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다.
10Km 부분 ^^;

올 봄에 분당 검프 마라톤 대회에 하프(20Km)을 참가했다가 중도에 무릎이 고장나서
193명 중 193등, 즉 꼴찌를 했다. 가족들이 골인 지점에서 기다리다 지쳐서
큰 딸한테 무지하게 잔소리(?)를 들었다.
아빠 꼴찌 했다고...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꼴찌지만 그래도 작은 딸을 안고 골인 >>

이번 가을 마라톤에는 10Km을 뛰기로 했다. 약간의 연습도 했지만 그래도 역시 무릎이 좀 걱정이 된다. 회사에서 참가비를 내주고 완주하면 소정의 상금도 준다.

팀원들과 함께 뛰다가 걷다가 했는데 한 8Km쯤 달리니 역시 무릎에 신호가 왔다.
그때 부터는 또 걸어서 완주를 했다. 기록은 1시간 30분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심같아서는 더 달리고 싶었지만 몸을 생각해서 많이 참았다.
겨우내 트레이닝을 더 해서 내년 봄에는 하프를 제대로 한번 달려봐야겠다.

마라톤이 끝난 후, 댄스공연, 비보이 공연이 이어졌고 마지막에는 여성가수그룹 LPG가
노래를 했다.
가수를 이렇게 가까이서 본 것도 처음인 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좀 많이 덥긴 했지만 그런데로 좋은 경험이었다.
5 Km 정도는 가족들과 함께 뛰면 여러모로 좋은 것 같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