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난 자장면보다는 짜장면이 훨씬 더 맛있다.

IT산책
물가가 불안정해지면 뉴스에서 이런 보도를 듣곤한다.
"서민생활과 밀접한 물가가 심삼치 않습니다. 자장면 값이 000 오르고 가스요금도 대폭 오를 ....."
몇해전 국립국어원에서 짜장면에 대한 표기를 자장면으로 한다고 발표하고 난 후로 모든 매체에서 짜장면을 자장면으로 말하고 있다.

즉, 자장면이 우리나라 표준어라는 것이다.
그럼 과연 표준어란 무엇일까? 백과사전을 들춰보았다.

표준어(標準語, standard language)
한 나라의 표준이 되는 언어.
대개 각국의 수도에서 쓰는 말을 기초로 하여 성립하며, 한국은 교양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을 표준어로 정했다.
[출처 : 두산백과사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어사전의 '짜장면'을 찾아보자.
짜장명 [명사] '자장면'의 잘못.

여기서 중요한 것은 현대 서울말을 표준어로 정했다는 것이다. 교양이 있는지 없는지에 따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내가 중국집에서 가서 짜장면을 주문할 때 주위를 둘러보면 백이면 백 짜장면으로 주문한다. 물론, 메뉴판에도 그렇게 표시되어 있다.

그렇다면 표준어를 다시 고쳐야 되지 않을까? 솔직히 TV나 라디오에서 '자장면, 자장면~~~' 이렇게 나오면 어색하다. 국어연구원에서 우리말이 자꾸 격음화 되는 것을 막기위해서 (예를 들면, 소주가 아닌 쐬주 ^^) 일부러 그렇게 했는지는 모르지만 우리는 역시 자장면 보다는 짜장면을 먹어야 제 맛이 난다.

"자장면 하나요~~"와 "짜장면 하나요~~"
어느 것이 맛있을까? 당연히 짜장면이다.

여러 사람들이 짜장면을 비롯한 외국어 표기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예를 들면, 영화배우 청룽, 중국의 텐안문 등이다. 우리는 아직 성룡과 천안문에 더 친숙하다.
같은 말을 가지고 두가지 표기가 존재하지 않도록 국어연구원에서 좀더 적극적으로 대처했으면 좋겠다.
"놈현스럽다" 같은 것에 신경쓰지 말고 말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