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대여금 관련 민사소송 빨리 진행하는 법

쓸만한 생활정보

살면서 남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아무리 친한 친구, 회사 동료라도 돈으로 얽히게 되면 불편하기 마련이죠.

 

그러나, 어쩔 수 없이 돈을 빌려주어야 되는 상황이면

반드시 차용증을 작성해야 합니다. 

이름/주소/주민등록번호/연락처를 기입하고 

채권자, 채무자 모두 날인을 해야 합니다.

두 사람이 함께 공증사무실로 가서 공증문서를 작성하다면 가장 확실하고 

안전한 방법이 되겠지만 그렇게까지 하기는 서로 부담스러워 잘 안하죠.

 

아무튼, 차용증을 작성하고 돈을 빌려주었는데

채무자가 약속된 날짜가 돈을 갚지 않거나

돈이 없다고 배째라는 식이면 결국은 소송을 해야 합니다.

 

문제는 시간입니다.

대여금 민사소송은 짧은면 6개월, 길면 1년 이상이 걸린다고 합니다.

소액은 경우는 대법원 전자소송을 이용해서 혼자 진행할 수 있겠지만

1천만원이 넘어가는 고액이면 정식 소송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선, 네이버 지식인의 Expert 서비스에서 대여금 전문 변호사와 

전화 상담을 먼저 진행합니다. 

2~3만원의 비용으로 궁금한 점을 해결할 수 있고

향후 어떻게 소송을 하면 되는지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변호사와 상담을 받다가 이 변호사에게 소송을 맡겨도 괜찮겠다는 판단이 서면

찾아가서 마저 상담받고 소송을 의뢰하면 됩니다. 

 

이렇게해서 소장을 작성하고 법원에 접수하면 사건번호가 부여됩니다. 

이때부터는 대법원 나의 사건 검색 서비스를 이용해서 소송의 진행상황을 수시로 확인합니다.

 

진행상황을 확인하면서 다음 단계로 넘어가야 하는데 변호사가 사건을 안보는 것 같으면 

변호사에게 이메일을 보냅니다. 

전화는 조금 귀찮아 할 수 있습니다.

정중한 문장으로 소송의 다음 단계는 어떻게 되는지 문의하는 메일을 보내면

변호사도 바로바로 진행해 줍니다. 

 

변호사는 사건을 많이 진행해야 돈을 벌게 되므로 내 사건에 관심을 두고 열심히 할 것이란 생각은 안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이 이것저것 잘 챙기고 준비해서 변호사에게 전달하고

변호사는 이것을 대행해 줄 뿐이다 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결국은 내가 부지런하게 움직이고 변호사 기분상하지 않게 재촉하면 민사소송을 그만큼 빨리 끝낼 수 있습니다. 

참고하시길...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