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입소문이 가장 믿을만 하다.

IT산책
얼마전 CGM(Consumer Generated Media)에 대한 포스팅을 한 것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입소문이 가장 확실한 광고임을 증명(?)하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AC닐슨은 최근 전 세계 47개국 2만6486명을 대상으로 ‘광고 유형별 신뢰도’를 설문한 결과, 한국인들의 87%가 ‘소비자들의 추천’를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소비자들의 추천은 13개 광고 유형 중 가장 높은 신뢰도를 기록했으며, TV(71%), 신문(64%), 라디오(50%), 잡지(46%) 등 전통 매체의 광고에 비해도 월등히 높았다.

한국인들은 휴대전화 문자 광고(12%), 온라인 배너 광고(20%), 영화 시작 전 광고(32%) 등을 못 미더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국인들은 온라인에 게시된 소비자 의견을 신뢰한다는 응답률이 세계 평균(61%)보다 20%포인트 높은 81%를 보이며 온라인 소비자 의견에 대해 다른 어느 국가보다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인터넷 환경이 발전한 것이 한가지 Factor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많은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들은 온라인에 올라오는 각종 입소문(Buzz라고도 한다)등을 잘 활용하여 제품 Upgrade시 반영해야 할 것이다.

각종 Review 사이트, 게시판, 블로그 등에는 본인이 사용해 본 제품에 대한 각종 정보, 해당 회사의 서비스 등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글들이 상당히 많고 이를 신뢰하여 제품 구매시 상당부분 참고하는 ROM(Read Only Member)는 수십배나 많다.

이를 잘 활용하는 기업들은 지금보다 좀더 나은 서비스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이러한 내용을 분석하여 기업에 제공하는 서비스도 조만간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