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요즘 독감이 대유행이더니 우려하던 일이 발생했습니다. 

전에는 독감 치료제를 먹고 추락사한 초등생이 있어서 다들 조심해야 한다고 했는데,

결국 마음 아픈 소식이 또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독감치료제의 부작용에 대한 소문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독감이 유행했던 재작년에도 그랬었습니다. 

저희집도 네식구 중 3명이 모두 독감에 걸려 고생을 했고,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모두 복용했습니다. 


그 때, 초등생을 포함한 자녀들은 타미플루를 먹인 후에 절대 혼자 두지 말라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성인은 그나마 괜찮지만 학생들은 위험할 수 있다구요.


물론, 이런 이야기들을 병원에서 들은 것은 아닙니다. 

알음알음 주변에서 부작용에 대한 입소문을 듣고 알려준 것이죠. 


올해도 독감이 정말 유행입니다. 

오늘도 내과에 가니 감기 환자들도 넘쳐나네요.

독감에 걸린 자녀들의 관리를 정말 철저히 해야겠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타미플루를 먹은 아이들은 절대로 혼자 두지 마세요.

타미플루는 한 두번 먹으면 증상이 호전됩니다.

열이 바로 내리고 몸살도 없어집니다.

하지만, 꼭 끝까지 먹어야 합니다. 

처방해 준 약을 모두 복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지막으로, 수건, 컵 등 개인용품을 철저히 구분해서 사용해야 가족에게 전파되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가급적 사람이 많은 밀폐된 공간은 피하고

손씻기를 철저히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