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요즘 빅뱅의 탑이 한창 광고하는 스마트폰의 새로운 포인트 서비스인 시럽(Surup)이 있습니다.

SK플래닛에서 만든 것이라 그동안은 SKT이용자만 사용하는 쿠폰서비스라 생각하고 

다운로드 할 생각을 전혀 안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였네요.

스마트폰을 가진 사용자라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였습니다.

참 바보같았군요. ㅎㅎ


SK플래닛에서 굉장히 많은 브랜드와 협약을 맺고 서비스를 만들어서

그동안 본인이 여기저기 가입했던 포인트/적립금 서비스를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커피숍에서 가면 커피숍 쿠폰을 찾고, 

빵집에서는 해피포인트 어플을 찾고,

편의점에서 또 포인트카드를 찾았었는데 그냥 시럽하나만 띄우면 

그안에 모든 카드가 다 있으니 편하더군요. 


최초 인증만 한번 하고 나면 가입된 포인트카드들을 한번에 찾아서 볼 수 있고

가입이 되지 않은 쿠폰은 즉석에서 온라인 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시럽(Syrup) 어플을 구글플레이에서 설치한 후에 

인증을 받으면 기본적으로 몇가지 포인트카드는 볼 수 있습니다.

그 후에 검색으로 추가 포인트카드를 발급받으면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럽(Syrup)의 첫 화면입니다. 

"생활에 달콤함을 더하다." 라는 문장이 인상적이네요. 




제가 발급받은 쿠폰 모음입니다. 

쿠폰을 찾다가 보면 언제인지 모르지만 가입했었던 쿠폰을 찾을 수 있고

그 안에 나도 모르는 적립금이 있는 경우가 있어서 마치 보물을 찾는 기분이더군요. 




제 경우는 엔크린보너스 카드가 그랬습니다.

평소 GS주유소를 이용하기 때문에 예전에 발급받은 엔크린 보너스카드를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요.

적지만 이번에 포인트가 있는 것을 알았네요. ㅎㅎ




아래 화면은 검색으로 포인트카드를 찾는 화면입니다. 



다음은 쿠폰 메뉴입니다. 

포인트카드의 통합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쿠폰들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네요. 

입맛에 맞는 쿠폰을 골라서 사용하면 됩니다. 




또 좋은 기능 중 하나는 내 주변에 있는 맛집이나 커피숍의 할인쿠폰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네이버의 12시처럼 내 위치를 공개해 놓으면 바로 주변 가게들의 쿠폰을 살펴보기에 그때 그때 유용하게 사용할 것 같습니다. 




시럽을 사용하면서 가장 깜짝 놀란 건 바로 아래 기능때문이었습니다.

블루투스를 설정해 놓으면 길을 가다가도 

이벤트를 하는 가게의 정보를 짠~하고 받는다는 것입니다. 

예전에 이런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 라고  모바일을 기획하는 사람들은 

한번쯤을 생각해 봤었던 기능을

시럽에서 구현했네요. 

위치정보와 상권정보를 갖고 있으니 가능한 일을 것입니다. 


얼마나 많은 사용자들이 Syrup을 사용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포인트를 통합해서 관리하고 거래도 하고

가게의 쿠폰 서비스와 이벤트 알림 서비스 등

그동안 포인트카드를 사용하면서 조금은 불편하고 아쉬웠던 점들을 개선한 서비스이니만큼

많은 사용자가 이용하고 또 앞으로도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길 바래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