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2010년 대한민국 IT 개발자의 슬픈 현실

IT산책
오늘도 대한민국 IT 개발자의 슬픈 현실을 알리는 기사가 떴습니다.


2007년에도 비슷한 기사가 나온 적이 있었고 사회적으로 어느정도 이슈가 되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3년전이나 지금이나 IT 개발자의 현실은 달라는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이나라 대한민국은 암튼 2007년 이후로 계속해서 뒤로뒤로 가는 것 같습니다.

아래 포스트는 2007년 여름에 올렸던 것입니다.
3년이 지난 지금 읽어보아도 오늘 시점에 적용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개발자의 현실입니다.

"YOU"가 개발자입니다. ㅜ.ㅜ

입으로만 떠드는 Manager 많고
일하나 안하나 감시하는 Manager도 많고
칼퇴근 하면서 철야에 주말근무까지 시키는 Manager도 있고
개발일정을 제출하면 반으로 뚝 잘라서 "철야하고 주말에 일하면 다 땡길 수 있다"라고 말하고
기획서 한 두장 들고나서 개발 시키고.. 그 개발이 잘 되면 다 자기가 잘해서 그런 줄 알고...

이런 IT 개발자가 우리나라의 현실이죠.
밖에서 볼 땐 IT개발자가 가만히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는 아주 편한 직업처럼 보이지만
개발자 스스로는 이 직업을 3D 업종이라고 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3D 보다 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노가다 VS IT개발자

노가다) 비 오면 일 안하는 경우가 있다.
개발자) 비가오나 눈이 오나 항상 일한다.

노가다) 해지면 퇴근한다.
개발자) 해가 뜰 때까지 일하는 경우가 많다.

노가다) 잔업을 하면 수당준다.
개발자) 그런 거 없다.

노가다) 점심은 물론 간식도 나온다.
개발자) 그런 거 역시 없다.

이런 이야기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보고 많이 웃긴 했지만 좀 씁씁하네요.

대한민국 개발자 여러분 파이팅!!!

오늘 신문에 이런 기사가 났습니다.
이제야 IT 현실을 제대로 바라보는 것 같기도 하구요.

IT강국의 ‘노예노동’ 개발자들 “이 바닥 떠날래”

정보 기술 개발자 야근·특근 밥먹듯…IT강국의 ‘노예노동’

[관련포스트]

IT개발자, 영업맨의 슬픈 현실



반응형

결국 인간은 머리만 커지는 존재일 뿐

카테고리 없음
개인적으로 트위터는 별로 재미없고 누군가의 이야기를 일방적으로 듣는 것고 싫고...
해서 혼자 주저리 하는 나만의 몇줄짜리 공간임. ^^;



흥행작 아바타를 보았다. 역시 대단했다.
3D도 있지만 너무 비싼 거 같고 2D로도 재미있을 듯 하여 거금 8,000원을 주고 아바타를 보았다.
2시 30분이 어찌나 빨리 지나가던지... 간만에 편안하게 영화를 재미있게 보았다.

얼마전에 써로게이트를 다운로드하여 보았는데 아바타를 보면서 써로게이트 생각이 많이 났다.
써로게이트도 결국은 아바타 이야기.

편한 것을 추구하고자 하는 인간은 자신은 집에서 약을 복용한 채 누워있고 나의 유닛(아바타)가
직장생활이며 사회생활을 한다.
아바타는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그래도 인간(나)를 대신하는 그 무언가가 존재하고 인간은 그것을 단지 조종한다는 점에서는 비슷하다.

영화는 결국 인간의 상상력을 통해서 나오게 된다.
결국 우리의 신체는 언젠가 점점 작아질 뿐이고
(어떤 영화에서 다뤘던 것처럼 머리만 커질지도 모른다)
우리는 대신하는 다양한 아바타들이 이 세상을 활보하게 될 날이 올지도 모른다.

흠.. 정말 그렇게 될까???
그럼 지금처럼 열심히 운동 안해도 될텐데 그냥 '비'나 이병헌 같은 몸매를 가진 유닛만 구입하면 될 듯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