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D-war를 보고 나서 ..
.

태어나서 처음으로 영화를 개봉일에 봤다.

심형래 감독의 야심작 D-War !!!

분당 야탑 CGV에서 아내와 함께 간만에 늦은 밤(11시)에 봤다.

시사회를 통해서 여러가지 의견있었고 그 내용도 TV나 인터넷을 통해서 거의 읽어보았다.
CG는 훌륭한데 스토리는 좀 단순하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난 심형래 감독의 Anti는 아니다. 그래서 이 영화에 어느정도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또한, 재미가 없다 하더라도 300억~700억 정도 들어간 영화라면 무조건 보겠다라는 마음도 있었다.
사실 영화도 영화지만 심형래 감독의 뚝심에 반해서 영화를 본다는 말이 더 맞는 말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리가 단순하다라는 평가에 대해서 어느정도 동의를 하지만
심감독의 말처럼 언어 다르고 문화 다른 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접근할 땐 괜찮은 것 같다.
우리나라 고유 전설인 이무기를 소개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스토리만 얘기하면 트랜스포머도 그다지 스토리가 있는 것은 아니다.
로봇이 어떻게 변신하는지가 더 궁금해서 본거지 어떤 스토리가 있었는지는 기억도 나지 않는다.
헐리우드 대작의 경우 대부분 스토리가 단순하지 복잡하지는 않다.

반지의 제왕 스토리와 비교하는 사람도 많은데 반지의 제왕은 스토리가 복잡하고 어려운 대신
3편에 걸쳐서 찍은 영화기 때문에 스토리의 복잡도를 가지고 D-war와 단순 비교 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G는 개인적으로 아주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반지의 제왕 이상의 수준으로 제작했다고 여길 정도다.
이무기를 제외한 나머지 괴물들이 반지의 제왕에서 나온 괴물들과 약간 흡사한 면이 있지만
국내 자체 기술로 이 정도를 만들었다는 사실에 대해서 감탄이 절로 나온다.

용가리때는 CG 기술이 모자라 괴물이 주로 밤에 등장했지만 이 영화는 이무기를 비롯한
여러 괴물이 낮에 출물하는데도 전혀 티를 찾을 수가 없었다.

무엇보다도 우리 전통의 이무기와 용을 상상한 모습 그대로, 특히 용의 경우는
헐리우드 영화에서 나오는 배가 뚱뚱한 용이 아닌 우리 전통의 용을 그래도 표현했다는 점이
아주 만족스러웠다.

물론 이 영화에 대해서 100% 만족하진 않는다.
약간씩 눈에 거슬리는 부분도 있으나 그 부분을 가지고 영화 전체를 평가하고 싶진 않다.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가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 대박이 나서 심형래 감독이
제 2, 제 3의 D-war를 만들었으면 하는 소망이다.

충무로에서 심형래 감독을 폄하하지 않는다면 심감독이 보유한 CG기술을 여러 다른 영화에서도
사용했으면 한다.

D-War 파이팅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