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차를 장만하고 아무 생각없이 운행을 했었는데, 겨울이 되니 타이어 관리에 신경이 더 쓰입니다.

평소 타이어 공기압이 앞바퀴 31, 뒷바퀴 29 정도를 유지하고 다녔었는데,

기온이 확 내려가니 공기압이 낮아졌다고 경고가 뜨네요. 



적정 타이어 공기압이 얼마인지 알아보니, 타이어의 최대 허용치에서 80% 정도를 넣고 다니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최대 허용치는 타이어의 옆면에 표기되어 있더군요.

제 차 타이어를 확인해 보니 50 psi로 표기되어 있네요. 

그럼 40 psi로 넣고 다니는게 좋겠네요. 

바로, 동네 카센터로 가서 공기 좀 채워달라고 했습니다. 

사장님께서 네 바퀴에 돌아가며 한참 공기를 넣으시네요. 

카센터를 나와서 확인해 보니 



너무 과하게 공기가 들어간데다가 좌우, 앞뒤의 균형도 안맞게 공기가 들어갔네요.

디지탈 공기충전기로 하는 것이 아니라 카센터 사장님의 아날로그 감각으로 공기를 충전하기 때문에 그런가 봅니다.

아무리 단골이래도 또 가서 균형을 맞춰달라고 하기 참 어렵네요. ㅎㅎ


직접 공기압을 측정하고 부족하면 채우는 것이 속 편하다고 생각해서 에어 컴푸레셔, 타이어 공기충전기를 하나 질렀습니다. 

여러가지 제품이 있더군요. 


단순히 공기압을 측정하는 것에서부터 2~3만원 짜리 제품, 10만원이 훌쩍 넘어가는 제품 등 다양하게 있어서

선택하기 힘들었습니다. 


그 중에서 제가 선택한 제품은 엘케이코리아 타이어 공기주입기입니다.

가격은 4만원 미만.

공기압을 설정하면 해당 공기압에서 자동으로 멈추고,

무엇보다 타이어 공기주입기에 바로 끼우고 빼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주문하고 3일만에 제품이 배송되었습니다. 


제품은 그다지 크지 않습니다. 

모양이 꼭 아이언맨 같네요. 

제품 본체, 시거잭 충전선, 공기 주입기 그리고 자전거 타이어, 공, 튜브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주입기 들이 들어 있습니다. 




공기주입기는 본체 안쪽에 잘 숨어 있네요. 


전체를 다 꺼내보면 이렇습니다. 




공기주입기를 확대해보았습니다. 

타이어의 공기주입구 캡을 뺀 후, 바로 여기를 끼우면 되는 것 같습니다. 



제품 외관을 확인했으니 이제 제대로 타이어 관리를 하러 가봐야겠습니다. 


속시원하게 타이어 공기압 관리하기, 타이어 공기주입기 구매 후기 - 2





Comment +0


2006년 여름에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한국타이어로 9만Km를 타고 나서 미쉐린 타이어로 업그레이드를 했다. 개당 12만원인가 하는 거금을 주고 타이어 네짝을 모두 교환했다.
미쉐린 타이어로 바꾸고 나서 한 3만Km쯤 운행했다. 기존 한국타이어와 비교했을 때 승차감에서 큰 차이는 못 느낀다. 미쉐린 LTX가 조금 딱딱한 성질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장점이라면 빗길이나 눈길에서 어느정도 안정감있게 달릴다는 것이다. 물론 그것을 믿고 과속을 하진 않지만 기존 것보다 달리는 것이나 정지하는 것이 좀 나은 것 같다.

미쉐린을 바꾸고 나서 뽀대를 좀 내고 싶어서 타이어에 흰색으로 색깔을 칠해봤다. 색깔을 칠하고 타이어 광택제를 뿌렸더니 낮에는 타이어에서도 광빨이 기가막히게 난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깔을 칠하기 전에 타이어 광택제만 뿌린 앞바퀴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흰색 페인트로 미쉐린 글씨를 칠하고 난 후의 뒷바퀴 모습이다.

멀리서 보면 제법 뽀대가 난다. 하지만 ........
페인트를 잘못 칠하거나 잘 굳히지 않으면 달릴때 다 떨어져 나간다. ㅜ.ㅜ

비록 기존 것보다 비용을 좀더 주고 샀지만 그런대로 만족하고 다니는 타이어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