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저자세의 정동영, 고자세의 이인제

뉴스 딴지걸기
신당과 민주당의 후보단일화 및 합당이 결렬되었다. 하지만 새로운 것이 아니다.
정동영 후보와 이인제 후보가 단일화 및 합당을 발표했을 때 부터 이미 협상 결렬은 예견된 것이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통합에 대한 언급은 애초부터 하지 않았던 것이 더 좋았을 뻔 했다.

현재 신당의 의석수가 140석, 민주당의 의석수가 8석이다.
이렇게 규모가 다른 정당이 흡수통합이 아닌 당대당 합당을 한다는 것 자체가 처음부터 잘못된 선택이었다. 정동영후보나 이인제후보는 대권의 꿈을 위해 합당을 한다고 하지만 대선 후보가 아닌 다른 의원이나 당원들은 당연히 내년 총선에 시선을 둘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가칭 통합민주당의 지분에 관심을 갖게 되고 그 지분의 규모에 따라 신당과 민주당에 소속된 당원들의 공천문제가 달려 있어 각 당의 지분의 구조( 5대5, 6대4, 7대3)에 목을 멜 수 밖에 없다. 그러니 의석수가 많은 신당쪽에서는 5대 5의 지분구조에 불만을 가질 수 밖에...
정후보는 대권의 욕심때문에 당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합당을 추진했던 것 같다.
양당이 합의한 바에 의하면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단일화를 할 예정이었는데 현재 정동영후보의 지지율이 이인제후보의 지지율보다 약간 높아서 이런 무리수를 두지 않았나 싶다.

합당결렬의 보도가 나간 후, 정동영후보쪽에서는 아직도 협상 중이다, 타결을 위한 진통이다.. 라는 식으로 대응을 하고 있고 이인제후보는 합당은 물건너 갔다며 독자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극단적으로 표현하면 정동영후보는 저질러 놓은 일때문에 이인제후보에게 계속된 구애를 하고 있고 이인제후보는 이미 후보단일화라는 카드를 통해서 정치적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을 모두 얻었기 때문에 후보단일화가 되든 안되든 크게 개의치 않을 것이다. 이인제후보가 협상결렬의 책임을 신당쪽으로 몰아가는 것을 보면 대략 짐작이 된다.

암튼 이번 사건으로 정동영 후보는 몸이 달았을 것이다. 아직 협상의 여지가 있다고 하나 최종결렬이 선언되면 대권후보로써 정치적으로 큰 상처를 입게 될 것이니 때문이다. 또한, 당내에서도 입지가 흔들릴 수 밖에 없다.
내가 요즘 느끼는 것은 직장도 작은 정치판이라는 것이다.
누군가 나에게 와서 나를 위해 어떠한 일을 하는 것처럼 말을 하지만 실제로는 나를 통해 자신의 이익을 취하기 위한 계산된 언행이다. 큰 정치판이든 작은 정치판이든 공짜는 없고 남을 무조건 위해주는 것도 없다. 일희일비 하지 않는  자세, 계산되지 않은 솔직한 언행 등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 
반응형

[동영상] 민주신당, 민주당 합당 발표

뉴스 딴지걸기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이 합당을 발표한 기자회견의 동영상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