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곤충'에 해당되는 글 2건

  1. 서울시 보호야생 동식물 추가 선정 (1)
  2. 벌초하다가 만난 무서운 사마귀 (5)

서울시 보호야생 동식물 추가 선정

IT산책

서울시에서는 현재 개니리, 끈끈이 주걱, 제비. 두꺼비, 노루 등이 포함된 35종의 서울시 보호야생
동식물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시는 여기에 고추잠자리, 다람쥐 새로운 야생보호 동식물 후보 25종을 추가로 선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보 25종이 보호야생 동·식물로 지정되면 학술 조사 등을 제외하고는 포획 및 채취가 금지되며, 지정된 보호야생 동·식물을 잡을 경우 1차로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서울시 환경영향평가를 받는 개발사업은 해당 보호종을 발견하면 보호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후보 25종에는 포유류 1종(다람쥐), 조류 9종(큰오색딱다구리, 청딱다구리, 쇠딱다구리, 곤줄박이, 동고비, 개개비, 종다리, 황오리, 민물가마우지), 양서파충류 1종(꼬리치레도롱뇽), 곤충 6종(나비잠자리, 산제비나비, 검정물방개, 물자라, 고추잠자리, 청띠신선나비), 식물 8종(고란초, 통발, 서울제비꽃, 큰고랭이, 세모고랭이, 물봉선, 노랑물봉선, 긴병꽃풀)이 선정됐다.

서울시 생태정보시스템(ecoinfo.seoul.go.kr)에 방문하면 새로운 보호야생 지정 행사에 투표할 수 있으며 관련된 여러가지 정보도 함께 얻을 수 있다.

반응형

벌초하다가 만난 무서운 사마귀

人生雜談

9월 2일 일요일 본격적인 가을이 오기전에 하는 집안 전체 행사가 있다.
바로 조상님의 묘를 손질하는 벌초이다.

올해도 약 40여명의 집안 분들이 모여 선산을 가지런하게 정비(?)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예초기를 관리 하는 모습 >>

예초기를 4대 돌리고 나머지 인원은 갈코리로 베어낸 나무, 풀, 넝쿨 등을 열심히 치운다.
올해는 비가 조금씩 계속 내려주어서 덥지 않게 일한 것이 그나마 좋았다.

사진을 찍은 다는 것이 그만 깜박해서 벌초하는 장면을 그리 많이 찍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예초기로 열심히 벌초하는 모습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갈코리로 열심히 치우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잠깐 잠깐 쉬어도 가고 >>

나에게 맡겨진 소임이 갈코리라서 열심히 베어진 나무를 치우다가 갑자기 무서운 놈을 만났다.
길이가 한 12~3cm 정도 되는 사마귀다.

가만히 정지상태로 있길래 폰카를 얼렁 꺼내어 촬영을 했는데 처음에는 이놈이 정면을 응시하더니
내가 촬영을 하니까 갑자기 나를 홱 째려본다.
첨에 그 놈과 눈이 마주 쳤을 때 무자게 놀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보이시나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때 부터 나를 노려보기 시작했다. ㅡ.ㅡ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폰카의 한계를 느끼며 ㅜ.ㅡ >>

벌초를 하면서 사마귀, 에뚜기, 여치, 벌 등등 간만에 별별 곤충 다 만났다.
앞으로도 10년 정도는 이러한 행사들이 이어지겠지만
솔직히 그 후에는 더 이어질 지 아니면 그냥 사라질 지 잘 모르겠다.

좋은 건 꾸준히 유지해야 되는데 사람마다 생각이 다 다르니 좀 아쉽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