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이명박, "내가 BBK 설립했다"에 대통령 재수사 지시

뉴스 딴지걸기
드디어 노무현 대통령이 나섰다. 노대통령은 이명박후보가 2000년 1월 BBK 투자자문회사를 설립했다는 내용을 담은 본인의 육성 동영상이 공개되자마자 BBK 관련해서 검찰 재수사 지휘권의 발동을 검토하라는 언급했다.

BBK 수사결과에 대해서 한 언론기관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국민의 약 60%가 그 결과를 믿지 않는다고 했다. 대통합민주신당에서 항상 하는 이야기가 바로 이 조사결과에 기초하는 것이다.

암튼, 이명박 후보가 지난 2000년 광운대 공개강연에서 자신이 BBK 투자자문회사를 설립했다고 직접 말을 했기 때문에 이 영상이 사실로 밝혀지면 BBK와 줄곧 무관함을 밝혀온 이명박 후보는 커다란 흠집을 안게 된다.  물론, 그 부분을 수사했던 검찰도 마찬가지다.

이 동영상이 공개되자마자 국민적 의혹이 더 커질 것을 우려한 것인지 아니면 우회적으로 신당을 돕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찌되었든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 부분의 진실을 밝히라고 이야기 한 것이다. 금요일, 토요일의 각종 언론의 보도기사 중 BBK 수사를 담당했던 검사들이 대선이 끝나고 나면 엄청난 보상이 있을 것이라는 기사가 있었다.

어찌되었던 BBK의 사건을 이명박 후보와 무관하다라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이명박 후보가 자유롭게 대선 치를 수 있도록 명분을 주어서 만일 이명박후보가 당선되면 그것에 대한 보답을 받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 이 동영상이 공개되었고 대통령도 재수사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지는 아무도 모른다. 다만, 2000년도이면 위와 같은 동영상을 직접적으로 조작할만한 기술은 없었을 것 같다. 이명박은 이제 정말로 큰일났다. ^^;
반응형

진실은 검찰 내부에 있다.

뉴스 딴지걸기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지금 검찰보도를 기초로 각종 포탈에 속보가 올라오고 있는데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가 결국은 "이명박 후보의 무혐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정도 예견된 결과이긴 합니다.

정동영,이회창 두 후보의 지지율을 합해도 이명박 후보를 따라가질 못하고, 여론조사 할 때도 만약 이명박 후보가 BBK에 연루되어 있어도 지지하겠는가? 라는 물음에 많은 국민들이 BBK하고 관계없이 이명박 후볼르 지지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어찌 되었던 검찰 입장에서는 차기 대통령 이명박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었을 것 입니다.


범여권은 이명박 후보의 무협의 결론에 일제히 반발하며 유세를 중단하고 대응책 마련에 고심중입니다만, 뾰족한 방안이 나올지는 의문입니다.

대선 기간까지 남은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문국현, 정동영 후보 중 한사람으로 빨리 단일화를 시키고 그 단일화하는 과정을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볼 수 있도록 진행해야 합니다. 그래야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고 역전도 가능할 것입니다.

위장전입, 위장취업, 주가조작으로 얼룩진 후보를 대통령으로 뽑을 순 없지 않습니까?
국무총리를 뽑을 때 위장전입한 사실 만으로도 뽑히지 못했습니다. 하물며 이 나라 대통령을 뽑는데 그런 사람이 되면 어떻합니까?

한나라당이 잔칫집 분위기가 된 것은 이루말할 것도 없을 것이고 이명박 후보의 대선가도에 불이 더 붙겠지만 검찰의 발표문 하나로 모든 것이 덮어져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이명박 후보의 입에서 속시원한 말 한마디 듣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XFile 멀더의 말처럼 "진실은 저 너머에 있다"지만 이번 사건은 저 너머가 아닌 검찰 안에 진실이 있는 것 같습니다.
대선과 관계없이 BBK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불분명한 검찰 내부의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반응형

떡값 검사 NO, 뇌물 검사 YES - 김용철변호사의 진정성

뉴스 딴지걸기
떡값이냐 뇌물이냐 연일 메인 뉴스를 차지하는 용어이다.
삼성이 검찰을 관리하는 데 사용한 돈의 용처가 떡값이냐, 뇌물이냐 라는 의미이다.

이쯤에서 떡값과 뇌물의 사전적인 의미를 살펴보자.

떡값 [명사]
1. 설이나 추석 때 직장에서 직원에게 주는 특별 수당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 공사 입찰 따위에서, 담합하여 낙찰된 업자가 이에 관련된 다른 업자들에게 나누어 주는 담합 이익금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3. 자신의 이익과 관련된 사람에게 잘 보이기 위하여 바치는 돈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뇌물 [명사]
어떤 직위에 있는 사람을 매수하여 사사로운 일에 이용하기 위하여 넌지시 건네는 부정한 돈이나
물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떡값과 뇌물의 가장 큰 차이는 대가성이 있느냐 없느냐인 것인데 김용철 변호사의 제보를 받아 '떡값검사'를 발표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언론에게 '떡값'이라는 표현을 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해서 관심이 간다.

즉, 삼성에서 검찰로 돈이 흘러간 것은 명백한 뇌물인데 언론에 떡값으로 자주 오르내리면 자칫 뇌물이 아닌 대가성이 없는 명절 선물 수준인 것처럼 희석될 소지가 있다는 것이 사제단의 반대이유이다. 따라서, '떡값 검사'가 아닌 '뇌물 검사'라고 표현해야 맞는 표현이라는 것이다.

'뇌물 검사'라... 정치인은 물론 일반 공무원에게 뇌물을 준 사건에 대해서 열심히 수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발표하고 당사자들을 구속시키고 하는 등 뇌물과 관련된 여러가지 일을 해 온 검찰, 검사 당사자가 뇌물을 받았다??? 그것도 국내 일류, 세계 일류를 지향하는 삼성에게서....

어쩌면 삼성이기에 이 사건이 가능했을 것이다. 사실 이번 사건이 아니더라도 삼성의 정관계 및 판검사 로비 의혹에 대한 부분은 여러차례 보도된 바 있다.

여기서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떡값'이란 표현에 대해서 당사자인 검찰도 그 말을 싫어한다는 것이다. 검찰은 '떡값'이란 말때문에 검찰의 이미지가 희화화된다면서 '떡값 검사'라는 표현대신 '로비 의혹 검사'라는 표현을 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ㅡ.ㅡ
과연 의혹일지 아닌지는 특검에서 밝혀지겠지만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떡값'보다는 '뇌물'에 가까울 것이다 생각한다.

인터넷을 뒤져보면 이번 사건과 관련된 재미있는 댓글이 많다.
모 일간지에도 보도된 바 있지만
"천만원 어치면 1년 내내 떡만 먹었겠다."
"검찰청 옆에 떡집을 열면 돈 많이 벌겠다."
"감방에 가운 뒤 받은 떡값만큼 인절미를 매일 먹이자" ^^


옛말에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 라는 말이 있다.
무언가 일이 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이 공개되었을 것이다.
어제 TV의 한 고발프로그램에서 김용철 변호사가 한 인터뷰의 내용을 보면 그 진정성을 짐작하지 않을까 싶다.

"이번에 공개한 세분 중 한분은 사제단에 전화해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부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이 시점에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 신부님을 속이고 하느님을 속인거죠.
 저 자신을 속이는 건 물론이고 제 가족들을 속이는 것이고 제 인생에 이게 마지막 기회 아니겠습니까? 한번 믿어주세요 그런 말도 아니구요.

그냥 결국은 제가 수사받고 재판받고 벌도 받을 수 있는 문제 아니겠습니까?
뇌물을 주는 것에 제가 관여했지 않습니까? 공범이지 않습니까?
그 다음에 뇌물공여 공범이고..

이 부분이 거짓말이라면 명예훼손으로 처벌되지 않겠습니까?
저한테는 엄청난 부담이 있는 거죠.
제가 이름을 알리려고 얼굴을 알리려고 그러겠습니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