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오래된 맥북에어,맥북의 배터리를 저렴하게 교체하는 방법

IT산책

맥북에어를 약 8년정도 사용하다 보니 배터리 성능이 엄청 나빠졌습니다.

예전에는 배터리로만으로도 하루 업무를 꺼든히 봤는데, 요즘은 2시간을 채 못 버티더군요.

그래서, 자가수리로 배터리를 교체해 보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교체 할 맥북에어와 주문한 배터리입니다. 

 

배터리 수리를 위해서는 먼저 적합한 배터리를 주문하는 게 중요합니다.

맥북 수리 전문 사이트인 ifixit(www.ifixit.com)에서 본인의 맥북 모델을 입력하면 각 모델별로 수리하는 절차를 알려줍니다.      

배터리를 수리할 것이므로 'Battery'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바로 배터리 수리를 어떻게 하는지 주욱 보여줍니다.

난이도는 '보통'이고 '소요시간'은 15분이네요. 

실제로 해보니 10분 정도면 다 끝났습니다. 

 

문제는 배터리 수리 키트를 어디서 구매할 것인가 입니다.

ifixit.com에 설명도 잘 나와있고 수리 키트도 판매를 하니 이곳에서 구매할 것인가? 

아니면, 다른 곳에서 구매할 것인가?

ifixit.com 에서 Macbook Air 13인의 배터리 수리 키트를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84.99달러네요.  조금 비싸서 망설여집니다. ㅎㅎ

그래서, 메이드인차이나 AliExpress를 찾아봤습니다. 

해당 모델명을 넣으니 이처럼 수리 키트가 주루룩 나오네요.

20달러에서 33달러 수준입니다. 

 

이 중에서 제가 구매한 것은  아래 이 놈으로 결정했습니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AliExpress를 검색했을 때 그나마 판매량이 많은 제품이었습니다. 

AliExpress에서 주문하면 약 2주에서 3주정도 사이에 배송됩니다.

배송기간이 좀 길지만 저렴하고 무료배송이니 참을만합니다.

노트북의 배터리가 아주 급한 것은 아니니까 말이죠.

 

오래된 맥북을 수리하거나 업그레이드 하고 싶은 분들은 ifixit.com에서 공부하고,

AliExpress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하면 저렴하게 수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 이만~~

통신판매업 신고, 한번에 성공하기

쓸만한 생활정보

개인사업자등록을 한 후, 통신판매업 신고를 하기 위한 절차를 알려드리고 합니다. 

아래의 순서대로 하면 헛걸음하지 않고 한방에 통신판매업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1.

가장 먼저 할 일은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을 발급받아야 합니다. 

아무 은행이나 가면 안되고, "NH농협은행, IBK 기업은행, KB국민은행" 중 한 곳을 가야 합니다. 

그리고, 위 세 은행 중 한 곳에서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어야 합니다. 

저는 농협계좌가 있었지만 인터넷뱅킹을 이용하고 있지 않은 관계로 

영업점에 가서 우선 인터넷뱅킹 이용신청을 하였습니다.

그 후에, 'NH 에스크로' 서비스에 가입을 해야 합니다. 

NH에스크로 서비스는 농협인터넷뱅킹 사이트(https://banking.nonghyup.com/nhbank.html)의 제일 밑에

'NH에스크로' 메뉴를 클릭하거나

직접 NH에스크로 사이트(https://escrow.nonghyup.com/servlet/ICES0010R.view)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에스크로 서비스를 신청한 후에 다시 농협은행 창구로 가서 

'구매안전거래서비스 이용확인증'을 발급받으러 왔다고 하면 신분증 확인하고 바로 발급해 줍니다. 

 

2.

이제 정부24 사이트(https://www.gov.kr/portal/main)에 접속합니다. 

 

공인인증서로 로그인을 한 후,  검색창에 아래와 같이 '통신판매업'이라고 입력합니다. 

검색결과 중 첫번째 '통신판매업신고-시군구'가 보이는데요. 

오른쪽의 "신청"버튼을 클릭합니다. 

 

3.

신청서에 업체정보, 대표자정보 등을 입력합니다.

통신판매업신고증은 시청에 직접 방문하여 찾아야 합니다. 

신청서 작성할 때, 본인의 주소지를 입력하면 신고증을 수령할 기관이 나옵니다.

 

4. 

신청 후 특별한 이상이 없으면 2일 정도 후에 신청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정부24 사이트에 들어가서 서비스 신청내역을 확인하면 "처리완료"라고 보입니다.

그럼 수령기관을 가시면 됩니다. 

정부24의 모바일 앱에서도 똑같이 처리결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는 틈틈히 모바일로 확인하다가 바로 시청으로 달려갔네요. ^^

 

5.

보통은 시청의 지역경제과에서 통신판매신고증을 교부합니다. 

신분증 확인 후, 신고증을 받으면 "세정과"에 가서 면허세 고지서를 받으라 합니다. 

통신판매업 신고를 하니까 1년에 한번 납부하는 세금을 내라는 거죠. 

납부기간은 한달정도 되고 금액은 성남시의 경우 40,500원입니다. 

고지서를 받은 후, 마지막으로 들려야 할 곳은 '종합민원실'입니다.

민원실에 들려서 대표자 명의로 체납이 있는지 확인하면 됩니다. 

별도로 작성할 서류는 없고, 통신판매업 신고증을 보여주면 바로 체납 여부를 확인해서 알려줍니다.

저는 체납이 없어 바로 돌아가라고 하네요. ㅎㅎ

통신판매업 신고를 한번에 잘 하시고 대박 나세요~~

통신판매업 신고를 위해 아무 은행이나 가면 안되는 이유

쓸만한 생활정보

개인사업자등록증을 내려면 가까운 세무소에 가면 방문 당일에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계산서 발행을 위한 보안카드도 어렵지 않게 받을 수 있죠.

그렇지만, 인터넷 판매 등 통신판매를 위한 통신판매업 신고는 이보다는 조금 시간이 더 걸립니다. 

저도 이번에 통신사업자가 필요하여 한방에 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려고 이것저것 검색을 해봤는데요. 

몇몇 블로그에 잘못 소개된 내용이 있어서 바로 잡아보려고 합니다. 

 

1. 

통신판매업 신고를 하려면 반드시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이 필요합니다.

몇몇 블로그에 시중의 아무 은행이나 가면 위 서류를 떼어준다는 글이 있던데요.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저도 통신판매업 신고를 위해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이 필요했고,

블로그 글만 보고 사업자등록증을 들고 무작정 근처 우리은행으로 갔지만,

창구에서 보기좋게 거절(?) 당했습니다. 

우리은행은 이 업무를 취급하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2. 

통신판매업 신고는 정부24(옛, 민원24) 사이트에 신청을 해야 합니다.

이때, 반드시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을 함께 첨부해야 합니다.

이 서류 대신 사업자등록증을 올려도 된다는 글이 있어서 그렇게 올렸더니 

담당자가 직접 전화로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을 첨부하라고 하면서 반려처리 합니다. 

 

3.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을 발급해 주는 은행은  농협, 국민은행, 기업은행 총 3곳입니다. 

담당자가 직접 전화로 알려준 은행이니 정확하겠죠?

국민은행이 조금 더 쉽게 발급받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농협의 경우는 해당 계좌로 인터넷 뱅킹이 신청되어 있어야 하고,

반드시 온라인에서 'NH에스크로' 서비스에 가입하고 은행에 방문해야 합니다. 

그럼 은행에서 바로 구매안전서비스 이용확인증을 발급해 줍니다.

 

통신판매신고를 하려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추가로 한가지 꼭 알아야 할 내용이 있어서 공유합니다.

혹시, 휴업이나 폐업을 하게 되는 경우,

홈택스에서 사업자등록 폐업을 하더라도 통신판매업이 함께 폐업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통신판매업 신고증을 교부할 때 안내문에 주의사항으로 나오네요.

반드시, 통판업 폐업은 별도로 해야 합니다. 참고하세요.

캐논 PIXMA 잉크젯 복합기 E4290 사용기

IT산책

그동안 잘 사용하던 캐논 MG2490 잉크젯 복합기(무한공급기)가 마지막 20여 장을 출력하고 장렬히 전사했다. 

스캐너라도 동작하면 좋은데 어찌 된 일인지 프린터가 안되니 스캐너도 통신오류를 내뱉으며 뻗었다. 

급히 처리해야 할 작업이 있어서 쿠팡의 로켓배송이 되는 제품 중 캐논 E4290을 골랐다.

 

그간 무한잉크 공급이 되는 제품을 써 봤는데 나름 장점은 있다.

프린터 옆에 이처럼 잉크통이 있으니 한번 채워놓으면 몇 달이고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다.

잉크도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적당한 것을 사서 충전하면 되는 터라 가격의 부담도 그다지 크지 않은 편이다. 

다만, 카트리지가 망가졌을 때는 흑백은 2~3만원, 컬러는 3~4만원의 제품을 구매해야 한다. 

업체에서 정품 카트리지를 구매한 후 천공을 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인건비가 들어가서 그런지 상대적으로 많이 가격이 좀 세다. 

 

그래서 이번엔 무한잉크가 아닌 대용량 카트리지로 홍보하는 프린터로 선택했다.

잉크 충전은 주사기로 어떻게든 할 수 있겠지 하는 마음으로 말이다. ㅎㅎ

 

일단 외관에서 잉크통이 없이니 깔끔해서 좋다. 보관도 편리하고...

 

노트북에 연결하고 매뉴얼대로 이것저것 설치하고 테스트 출력을 하니... 짜잔~~

한 방에 잘 나오고  출력 속도도 만족스럽다.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컴퓨터와 프린터를 대수 제한없이 와이파이로 연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컴퓨터와 노트북에서 와이파이를 설정하거나 하는 작업이 없다.  

블루투스로 연결하는 건지 좀 신기방기하다. ㅎㅎ

설치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설치하다 보면 바로 프린터를 인식할 수 있다.

 

노트북 2대 맥 북 1대에 모두 설치 프로그램을 깔고 프린터를 잡아주었더니 3군데 컴에서 바로 바로 인쇄가 된다. 

편하다. 아이들이 숙제나 보고서를 출력한다고 해서 자리를 비켜줄 필요가 없게 되었다. ㅎㅎㅎ

 

캐논 E4290은 프린터 외에 스캔, 팩스, 복사를 모두 지원하는 제품이다. 

전화선이 있으면 바로 팩스도 가능하니 소호나 개인사업자에게 알맞은 제품이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출력을 많이 하는 편이니 머지않아 잉크를 충전하게 될텐데

잉크충전이나 유지관리에 대해서는 추후 포스팅을 할 예정이다.

그럼~ 

넷플릭스 로스트 인 스페이스 시즌1 감상평

신변잡기

넷플릭스로 처음 정주행한 '로스트 인 스페이스 시즌1'.

우주의 이야기를 신비롭게 잘 풀어낸 2018년도 작품이다.

우주로 떠나는 이주민 중 주인공인 로빈슨 가족이 이주민 대열에서 이탈하여

무지의 행성에 불시착하면서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 

SF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다양한 CG와 스토리를 TV시리즈에서 보여주었다는 것에 굉장히 만족하면서 본 드라마다.

특히, 첫 회에서 큰 딸 주디가 물속의 우주선 안에서 얼음에 갇히는 장면이 인상에 남는다.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없는 외계 로봇과 로빈슨 가족의 막내 윌(will)과의 우정(?)

ㅎ~ 우정이라고 표현하기도 좀 애매하지만 아무튼 끈끈한 무엇가도 이 드라마의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이다. 

낯선 행성에서 위기가 닥혔을 때,

로빈슨 가족이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맡고 머리를 맞대어 해결책을 찾아가는 과정이 매 회마다 볼만하게 펼쳐진다.

 

다만, 이 사람 닥터 스미스

드라마 속의 캐릭터이지만 오로지 개인의 이익과 안위를 위해서만 움직이는 이 사람 때문에 드라마를 보는 내내 짜증이 났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에서 뺐으면 하는 캐릭터이다.

아무리 정해진 캐릭터라고 해도 드라마 속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은데

닥터 스미스는 자기에게 유리한 쪽으로 사고를 일으키거나 사람을 속이거나 한다.

그것이 눈에 딱 보이니 보기 싫을 수 밖에.. ㅎㅎ

 

시즌1을 마쳤으니 이제 작년 12월 24일에 시작한 시즌2를 바로 정주행 해보려고 한다.

새로운 스토리가 펼쳐지길 기대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