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지어진 지 거의 30년이 다 되어가는 아파트에 살고 있습니다. 

첫눈치곤 한겨울 폭설처럼 많은 눈이 내렸고,

이젠 겨울이 성큼 다가오다 보니 지상 주차장의 차량들이 대부분 지하로 지하로 들어갑니다.


상대적으로 주차공간이 부족하다보니 지하주차장은 2열 주차는 예사죠.

다들 자기 차를 아끼는 마음이 대단합니다. ^^


저도 이번 겨울을 잘 넘겨보려고 아끼는 제 차를 지하 주차장에 주차했습니다. 

평일에 자동차를 쓸 일이 별로 없다보니 한 열흘 정도를 한 곳에 주차했다가 

차를 확인해 보니 뒷 좌석 유리창에 시멘트 물이 떨어져 심하게 훼손되어 있었습니다.


오래된 아파트다 보니 지하주차장에 거미줄처럼 얽혀있는 배관에서 물이 조금씩 누수되고

이 물이 지하 주차장 천장을 타고 다니다가 제 차 유리에 떨어진 것 같습니다.


시멘트 성분을 함유한 물이다보니 유리창에 얼룩 뿐아니라 

마치 시멘트가 딱딱하게 굳은 것처럼 유리면에 달라붙어 있으니 떼어내기가 쉽지 않네요.


저도 나름은 아끼던 차이고,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무척 속이 상했습니다.

겨울이니 일단 뜨거운 물을 붓고 문질러 봤습니다. 

하루이틀 된 것이 아니다 보니 아무런 반응이 없네요. 


인터넷을 뒤져봤습니다.

묽은 염산을 조심스레 잘 쓰면 없어진다는 글이 있었고,

식초를 이용해서 없앴다는 글과 식초는 아무 소용이 없었다는 글 등 여러 사례가 있었습니다. 


일단, 근처 약국에서 묽은 염산을 여쭈어보니 재고가 없다고 하고,

한 약국은 아예 염산을 취급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염산을 왜 구입하냐고 질문만 받았습니다. ㅎㅎ 

아무래도 조금 위험한 물질이다보니 그러겠죠. 


어쩔 수 없이 차선책으로 식초를 갖고 도전해 봤습니다. 

집에 남아있던 식초를 종이컵에 반쯤 따르고 

헝겁과 장갑을 준비해서 차로 갔습니다.




헝겁을 식초에 충분히 적신 후, 시멘트가 굳은 유리면에 잠시 댄 후, 문질렀습니다.

아무 변화가 없네요. 

이 과정을 몇 번 했습니다. 

겨울이라 춥기도 하고 약간 어두워진 늦은 오후라 잘 안보여서 중간에 그만 둘까 생각하면서

계속 문질렀습니다. 

그러다보니, 조금씩 시멘트가 헝겁에 묻어서 없어지는게 보이네요.


아~~ 문제는 시간이었습니다. 

어쨋든 식초가 시멘트와 섞여서 반응할 시간이 필요한거죠.

염산처럼 강한 물질이면 붓자마자 뭔가 반응이 있었겠지만

식초는 상대적으로 약한 성질이라 반응하기까지 충분한 시간이 필요했던 것이었습니다.


없어지는 것이 보이니 힘이 나네요.

같은 과정을 몇차례 더 반복하니 차 유리에서 시멘트와 얼룩이 말끔히 지워졌습니다.


하지만, 유리창의 코팅이 살짝 벗겨진 것인지 시멘트 얼룩의 모양은 자세히 보면 남아 있긴 하네요.

그래도 이만하면 나름 만족합니다. 

어떻게 처리할까 참 고민되었었거든요.


식초는 집에서 쓰던 일반식초를 사용했습니다.

오염된 부분이 크지 않다면 식초를 이용해서 자동차의 시멘트 얼룩을 충분히 제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꼭, 시간을 충분히 두고 작업하세요.

바로 없어지는 것은 아닌 거 같습니다.


덧글)

마음이 급해서 비포&애프터의 사진을 못 찍었네요.

아무튼, 시멘트 얼룩으로 맘고생하시는 분들 꼭 참고하세요. 


Comment +0

직장을 다니다보면 이직하게 되는 시점이 온다. 

흔히, 홀수년차에 겪는 일이다.

현 직장을 다닌지 3, 5, 7년차쯤이 되면 여러가지 이유로 더 좋은 회사로 옮기고자 하는 생각을 갖고

근무를 하게 된다.


이유야 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으나 대체로는

지금 팀의 팀장(또는 임원)이 마음에 안들고 나와 늘 부딪히기 때문이다. 

어느 통계를 보면 이직을 하는 이유의 거의 90%가  사람 즉,  그것도 내 윗사람과의 갈등 때문이라고 한다. 


일을 너무 무지막지하게, 리소스의 개념없이 던지는  임원

입으로만 일하고 실제 업무는 다 아래로 던지는 팀장

좋은 성과는 다 자기가 챙기고 책임만 지게 하려는 팀장 또는 임원

죽어라 일을 해도 업무지시가 명확하지 않거나 늘 말을 바꾸어 그 일을 또 다시 반복하게 하는 임원 등등


아무튼, 이런 Hell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다른 곳으로 Jump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직에 대해서 막연히 생각만 하고 있다간,

정말 기회가 찾아왔을 때, 그 기회를 날려버리기 십상이다. 


지금 받는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나를 괴롭히는 임원과 팀장에게 통쾌하게 복수하는 방법은

평상시 이직에 대한 준비를 조금씩 했다가 기회를 만들거나 

찾아온 기회를 딱 잡아 시원하게 사직서를 던지는 것이다. 


그럴려면 준비를 해야 하는 법.

누구나 아는 방법이지만 몇가지를 정리해 보자.


먼저, 사람인, 잡코리아, 잡플래닛 등과 같은 취업/채용사이트를 꾸준히 살펴봐야 한다. 

언제 어느때 사람을 필요로 하는지 예상할 수 없기에 평소 마음에 두고 있던 회사나 분야가 있으면

주기적으로 검색하고 찾아보는게 좋다. 


또한, 링크드인 같이 인맥을 이용한 구인/구직 서비스에 가입하는 것도 추천한다. 

링크드인을 보면 채용공고가 수시로 올라온다. 

서비스의 특성상 신규 채용이 아닌 경력직이나 팀장, 임원급 등 다양한 직책의 사람을 찾기 때문에

이 서비스도 눈여겨 보는게 좋다.

물론, 요즘 헤드헌터들이 많이 장악을 했지만 아직도 쓸만한 정보가 많다고 생각한다.


이력서는 틈틈히 써 두어야 한다.

원하는 회사에서 채용공고가 났을 때, 급한 마음에 이력서 작성을 서두르다 보면

분명히 어디선가 에러를 낸다.


시간을 두고 차분히 이력서를 정리해 두어야 한다. 

특히, 요즘 큰 회사들은 이력서 파일을 제출받은 것이  아니라 자기 회사의 채용 웹사이트에 직접 입력하는 경우가 많다.


왜 우리 회사를 지원하는지?

본인이 이 회사에서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등 회사마다 조금씩 다른 질문을 하고 있으므로

이 부분도 충분히 고민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이력서는 본인이 수행한 프로젝트 단위로 정리해 두는 것이 좋다.

직장생활 몇 년차 이상이면 아무래도 많은 업무를 진행해 왔을 것이다.

이를 그냥 두지 말고 틈틈히 본인이 끝낸 프로젝트와 그 프로젝트에서 맡은 역할, 강점 등을 정리해 두면

이력서 쓸 때 굉장히 도움된다.


특히, 본인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고 성공적으로 마무리 된 프로젝트라면

결과물의 일부라도 보관하고 있는 것이 좋다. 

화면기획서 샘플, 서비스된 화면의 캡쳐 화면 등 내가 수행한 흔적을 보여주면 

아무래도 도움이 된다. 


미생에 보면

안은 전쟁인데 밖은 지옥이다 라는 말이 있다.

분명 회사 안은 전쟁터다.

그치만, 전쟁터도 급이 있을 것이다. 

피터지게 일하면서도 서로 존중하는, 그런 전쟁터로 과감히 Jump해 보자.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