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1195건

  1. 저가형 노트북을 사지 말아야 하는 이유, MSI 노트북 수리후기

저가형 노트북을 사지 말아야 하는 이유, MSI 노트북 수리후기

IT산책

노트북을 심하게 떨어트리거나 키보트에 물이나 음료를 쏟지 않은 한,

요즘 노트북은 품질이 좋아 잘 망가지지 않는다.

사연이 길지만 어찌하다보니 MSI 노트북을 수리하게 되었다.

노트북 키보드에 음료를 쏟아 전원이 나갔고, 아마도 메인보드(mother board)도 나간 것 같다.

인터넷에서 "MSI 노트북  AS센터"를 검색하여 AS센터를 알아봤다.

우선 첫번째, 연락된 곳.

노트북이 있는 곳으로 기사가 찾아온단다.

노트북의 가져가고 출장비는 3만원이다.

수리를 하게 되면 출장비를 받지만, 많이 고장나서 수리가 불가능하게 될 경우에는 출장비를 별도로 받는단다.

수리기사가 왔다. 

노트북을 가져가면서 명함도 안주고 수령증 하나 휙 써주고는 가져간다.

다음날, 연락을 해보니 노트북을 수리하는데 메인보드를 교체하면 80만원, 부분 수리하면 50만원 이라 한다.

80만원이면 웬만한 보급형 노트북을 하나 사겠다. ㅜㅜ

명함도 없고 업체도 불확실해서 노트북을 다시 달라고 하니 

자기네들이 서울 마포 어디로 보냈단다. 

여기는 분당이고... 가져갈 때는 판교 운중동에 사무실이 있다고 하면서 가져가더니 이제는 노트북이 마포에 있단다. 

GR을 할까 하다가 정중히 노트북 달라고 했더니 이유를 묻는다. 

내가 맡긴 물건도 내 맘대로 못달라고 한다. ㅎㅎㅎ

나도 컴을 좀 아는 사람이라 알아서 자체수리하겠다고 말하고 겨우 다음날 노트북을 받았다.

 

두번째 연락한 곳.

'MSI 노트북 AS센터'로 검색하면 '공식수리센터'라 하면서 분당, 성남을 포함해서 여러 곳이 보인다. 

그 중 한 곳을 다시 컨택했다. (어디라 말하긴 좀 그렇다.)

이 곳은 번듯하게 매장이 있는 곳이고, 전화상담을 친절하게 해서 약간의 믿음이 갔다. 

음료를 쏟은 상태이니 일단 세척을 해서 말려보고

그후에 메인보드의 칩을 하나하나 교체하면서 수리해보겠다 한다. 

매장에 직접 가서 노트북을 맡겼다. 

며칠이 지나고 연락이 없다.

겨우 겨우 전화가 되어 진행상황을 물어보면, 바로 답을 안주고 꼭 20~30분 후에 전화를 다시 준다고 한다

몇번의 과정이 똑같은데, 먼저 전화를 하면 안받거나 바로 답을 주지 않고, 얼마 후에 다시 전화를 준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센터도 직접 노트북을 수리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곳으로 보내 수리를 하고 완료되면 가져와서 돌려주는 식이다.

그러니, 고객이 전화하면 바로 답을 못주고, 진짜 수리 센터에 전화해서 상태를 물어보고 피드백을 주는 수 밖에...

당연히 비용도 더 나올 수 밖에 없다.

1차 수리센터 비용 + 2차 매장 수리 비용을 받게 되니 말이다. 

 

하나의 노트북으로 두 곳의 AS센터를 경험해 보니

보급형 노트북을 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수리기간도 적어도 3주 이상, 혹시 보드라도 교체하게 되면 거의 노트북 비용이 들고,

무엇보다 고객과의 소통부족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너무 심하다.

 

노트북은 중고를 사더라도 LG, 삼성 것을 사야겠다.

조금 비싸겠지만, 혹시 고장났을 때 수리만큼은 시원시원하게 할 수 있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