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이천 테르메덴 온천 여행

가족여행

여름에 못쓴 휴가를 이용하여 금요일에 가족과 함께 이천에 있는 테르메덴 온천을 다녀왔다.
분당에서 경기도 광주시를 거쳐 중부고속도로를 타고 서이천IC로 나왔다.
홈페이지에서 알려준 약도를 토대로 네비게이션을 설정하고 가니 집에서 부터 온천까지
약 45Km 거리가 나온다. 운전시간은 약 1시간 ㅡ.ㅡ

이천의 시골스런운 풍경을 한참 접하면서 한참 운전을 하다보면 굉장히 한가한 곳에 위치한
온천을 접하게 된다.


요금은 성인 2만원 어린이 1만3천원.. 몇가지 카드는 할인도 된다.
요금을 계산하고 안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입고 실내로 들어갔다.
평일이라 사람이 별로 없어서 한가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에 큰 풀이 있고 그 옆에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는 어린이 풀이 있다.
우리 딸 둘은 우선 그 풀에서 신나게 놀았다.
온천물이라 따듯해서 감기걱정하지 않고 좋았다.

중앙에 큰 풀은 어린이 풀에 비해 약간 물이 차가웠지만 상대적으로 차가웠을 뿐 첨에 그 풀에
들어가면 차가운 줄 모른다.
실내가 아주 큰 편은 아니지만 시설은 그런데로 잘 되어 있는 것 같다.

실내풀에서 신나게 놀다가 바로 옆에 있는 실외로 갔다.
실외 수영장도 온천수를 이용하여 수영장을 만들어서 역시 물이 따뜻하고 깨끗했다.
레몬탕, 복본자탕, 쌀탕 등 4가지의 온천은 별도로 준비되어 있고 그 옆에 한증막이 있다.
개인적으로 한증막과 같이 답답한 곳은 좋아하지 않아 들어가길 않았다.


점심때가 되어서 2층의 식당으로 올라갔다.
우동, 돈가스, 비빔밥 등을 주문해서 먹었는데 내 입맛에는 괜찮았다.
식당은 수영복 차림으로 이용해도 된다.
식당을 이용할 때 지갑을 따로 가지고 갈 필요는 없다.
후불제라서 개인락카 키를 이용하여 주문하고 집에 갈 때 정산하면 된다.
그렇지만 그 옆에 있는 편의점을 이용할 때는 돈을 가지고 가야 한다.

점심을 먹고 다시 실외로 나와서 신나게 놀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외에 있는 닥퍼피시를 이용하고 싶었는데 아이들이 싫어해 그러질 못했다.
30분에 어른 5천원, 아이 3천원이라는데 좀 비싸다고 생각한다.
돈을 안내니 닥터피시 구경도 못하게 한다. ㅡ.ㅡ

4시쯤 되어서 집으로 돌아올 준비를 했다.
대욕장이라 부르는 목욕탕에서 샤워하고 옷을 갈아입었다.
목욕탕 시설 꽤 괜찮았다.

여기도 다른 물놀이 시설처럼 먹을꺼리를 가지고 들어가지 못하게 하지만
그냥 음식을 가지고 왔느냐고 물어볼 뿐 검사를 하진 않는다.

물과 간단한 먹을꺼리를 가지고 들어가서 중간중간 먹으면서 놀면 좋을 듯 하다.
사람이 많을 때를 피하면 가족끼리 놀기에는 여유롭고 좋은 것 같다.
다른 곳에 비해서 가격도 그리 높지 않은 것 같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