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도산 안창호 선생의 유머

人生雜談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VER 인물정보에서]

도산 안창호 선생이 배재학당에 압학할 때 미국인 선교사 앞에서 구술시험을 치렀다.

선교사가 묻는다.

  "어디에서 왔는가?"

  "평양에서 왔습니다."

  "평양이 여기서 얼마나 되나?"

  "8백 리쯤 됩니다."

  "그런데 평양에서 공부하지 않고 왜 먼 서울까지 왔는가?"  

  그러자 도산이 선교사의 눈을 응시하며 반문했다.

  "미국은 서울에서 몇 리입니까?"

  "8만 리쯤 되지."

  "8만 리밖에서도 가르쳐주러 왔는데 겨우 8백 리 거리를 찾아오지 못할 이유가 무엇

입니까?"

  구술시험이 끝났고, 도산은 배재학당에 합격했다.

  도산은 물론 하고 싶은 말이 많았을 것이다. 기울어가는 국운 청년세대의 임무, 그리

고 자기의 윈대한 포부에 이르기까지. 그러나  그는 짤막한 말로 그 모든 것을  정확히

표현했다. 그건 단순히 8백리가 8만 리보다 가깝다는  뜻만은 아니다. 선교사들이 지구

의 반바퀴를 돌아 서울까지 온 이유가 있듯이 자기에게도  배움의 길을 떠나온 분명하

고도 절박한 이유가 있다는 뜻이다. 불과 열네 살 나이에 이런 속 깊은 유머를 구사했

던 도산이 훗날 민족의 지도자가 된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웃는 리더가 성공한다] 중에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