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솔개의 장수 비결

IT산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개는 70년 가량 사는 가장 장수하는 조류다.
그러나 솔개가 70세까지 장수하려면 40세에 이르러 매우 고통스럽고 중요한 결심을 해야만 한다.

솔개에게 40세는 노화하여
사냥감을 효과적으로 잡아챌 수도 없는 밥톱, 
길게 자라고 구부러져 가슴에 닿을 정도가
되어버린 부리,
 짙고 두껍게 자란 깃털 탓에 매우 무거워진 날개,  이로 인해 더이상 날기도 먹이를 사냥하기도 힘들어져 버린 시점이다.

40세의 솔개에게는 두 가지 선택이 있을 뿐이다.
그대로 구실을 못한 채 죽을 날을 기다릴 것인가, 아니면 반년에 걸친 고통스런 갱생 과정을 수행할 것인가 하는 것.

갱생이란 인간에게도 그렇듯 솔개에게도 고통의 나날이다.
외딴 곳에 둥지를 틀고 자신의 약점들을 하나하나 깨나가야 하기 때문이다.
길게 자라고 구부러저 가슴에 닿을 정도가 된 부리는 바위에 쪼아 깨지고 빠지게 만들어야 한다.
자신의 부리를 스스로 바위에 부딪쳐 깨버리려면 참으로 고통스러운 인내가 필요하지만,
그 고통을 감내하고 나면 서서히 새로운 부리가 돋아난다.

노화하여 사냥감을 효과적으로 잡애챌 수 없는 발톱은 새로 돋아난 부리로 하나하나 뽑아내야 한다.
자신의 발톱을 스스로 뽑아내자면 이 또한 보통 일이 아니다.
발톱을 뽑아내는 고통이 있은 후에라야 새로운 발톱이 돋아난다.
짙고 두껍게 자란 깃털도 마찬가지. 새로 나온 부리로 제 살갗이나 다름없는 깃털을 뽑아내야 한다.

이 오든 과정은 굳건한 결심이 아니면 힘들다.
하지만 이 과정을 거쳐 새 깃털이 돋아나는 반년 후에는 모진 고통을 참은 대가로 사냥의 명수,
비행의 대가인 솔개로 다시 태어나 30년의 수명을 더 누리게 된다.

정광호의 [우화경영] 중에서


현재 내가 몸담고 있는 조직도 변화하지 못하고 정체되어 있는 느낌이 든다.
현실에 안주하고 과거의 영광을 되새기며 살고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어쩌면 그 조직속에 있는 나도 그러한 지 모르겠다.
밖에서 보는 다른 이의 시선에는 내가 정체되고 안주하는 사람으로 보일 것이다.

革新(혁신)

혁신은 가죽을 새롭게 하는 것이다.
즉, 가죽이 벗겨지는 고통을 참고 이겨야 변화가 되는다는 것이다.

위에서 인용한 솔개처럼 스스로 엄청난 고통을 참아야 변화되고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다.
조직도 혁신해야 되고 나도 혁신해야 되는데 말처럼 쉽지 않다.

새로운 목표를 위해서 오늘부터 마음을 다잡고 다시 나아가 보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