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내가 기아차를 사지 않는 이유

人生雜談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아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완전히 타결지었다고 한다.

8월도 중순이 넘어가는데 이제야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한 것이다.

주요 합의내용은 기본급 5.2%인 7만5천 원 인상과 생계비 부족분 150% 지급, 전 차종 흑자전환을 위한 특별격려금 50% 지급, 그리고 품질목표 달성 격려금 100만 원 지급 등이다.

이러한 내용을 전체 조합원 2만 8천800명 가운데 2만 7천백명이 참가해 투표인원의 58.15%가 찬성해서 통과시켰다.

찬성율이 58%에 불과하다는 것도 불안하다. 조합원 대다수의 의견이 아니라 과반수를 갓 넘은 의견이기에 언제라도 깨질 수 있는 숫자이다.

더욱이 이번 타결이 불만스러운 것은 전 차종 흑자전환을 위한 특별격려금 50% 지급 부분과 품질목표 달성 격려금 100만원 지급 부분이다.

기아차는 몇년동안 적자를 기록한 기업이다. 노사가 합심해서 품질을 높이고 흑자를 만들어 낸 후에 격려금을 지급해도 시원치 않을 판에 적자 상태에서 무슨 특별 격려금을 지급한다는 것인지 정말로 이해가 안된다.

솔직히 나중에 차를 바꾸게 되면 외제차를 살 생각이다.
현대차 노조 하는 짓, 기아차 노조 하는 짓이 너무나 맘에 안들어 국산차를 살 마음이 들지 않는다.
너무나도 자신들만의 이익을 추구하는 집단같다.

한미 FTA 체결 후 한-EU FTA가 체결되면 수입차의 가격이 많이 내려갈 것이라고 한다.
지금도 현대차보다 싼 수입차들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저런 상황을 인식하지 않고 노조가 지금처럼 행동한다면 그들도 나중에는 후회하리라 생각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