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위성미 또 부를까? 말까?

뉴스 딴지걸기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를 내년에도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별들의 파티'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볼 수 있을까?

LPGA 투어 정상급 선수20명만 출전하는 특급 대회인 삼성월드챔피언십은 2004년부터 위성미를 유일한 초청선수로 출전시켜왔다.

그러나 올해는 안팎의 시선이 곱지 않다. 이유는 물론 위성미의 형편없는 경기 내용 때문이다.
위성미는 1라운드에서 7오버파 79타, 2라운드 역시 7오버바 79타를 쳐 꼴찌로 처지더니 3라운드에서도 5오버파 77타에 그쳐 꼴찌에 머물렀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대회 주최 측은 내년에도 위성미를 초청해야 하는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초청을 하자니 내년에도 형편없는 경기력으로 눈총을 받는다면 대회 권위가 훼손될 우려가 크지만 지난 3년동안 대회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위성미를 내치기도 꺼림직하다는 설명이다. 일부에서는 위성미가 알아서 출전을 고사하는 게 해법이라는 애기가 나오고 있다.

올해도 위성미는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문제는 그것이 골프 실력으로 받은 것이 아니라 소렌스탐과의 언쟁이나 다음 대회를 위해 일부러 기권하는 듯한 경기운영 등이었다.

프로는 실력으로 말한다.
삼성월드챔피언십 대회 관계자도 위성미를 가지고 대회 흥행여부를 따질 것이 아니라 '별들의 파티
라는 명성에 걸맞게 실력있는 선수들로 대회를 치루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올해는 그마나 김미현 선수가 막판 집중력으로 2위에 오른 것이 좋은 소식이다.
역시 골프도 키로 하는 운동은 아닌가 보다. 김미현 파이팅 ^^;


반응형